• 토리스타그램에 인도사과 주는 사진 올려…“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

[사진=토리스타그램 갈무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송구하다”고 한 뒤 이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했다 삭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 후보 캠프는 이날 애견 토리를 콘셉트로 한 인스타그램에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캠프는 “토리야! 인도사과다”, “억? 아빠 오늘 또 인도사과 있어오?”라고 올렸다.

사진의 배경은 윤 후보 집으로, 사과를 건네는 손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로 추정된다. 캠프는 윤 후보의 인스타그램에도 윤 후보의 어릴 적 사진과 나무에 인도사과를 걸어둔 사진을 올린 뒤 “아버지는 석열이형을 위해 한동안 노란 인도사과를 매달아놓으셨다”고 적었다.

당내에선 즉각 비판이 나왔다. 유승민 캠프 권성주 대변인은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 후보, 국민 조롱을 멈춰라'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했다.

권 대변인은 “이번 사과 사진들은 기괴했다”면서 “오싹하고 무섭다는 반응들이 순식간에 퍼져나가자 약 한 시간여 만에 사진은 삭제됐다. 그러나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고 했다.

권 대변인은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22일 “이것이 ‘사과는 개나 줘’가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며 “이틀간 윤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한 국민 중에는 분명 윤 후보가 빨리 실수를 바로잡길 원하는 지지자도 있었을 것이다. 윤 후보는 그런 국민과 당원 모두를 우롱했다”고 했다.

여 대변인은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당원은 위장당원, 자신의 실수를 이해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국민은 개 취급. 이런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합당한가”라고 물었다.

이준석 대표도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이라며 “착잡하다”고 올렸다.
 

[사진=윤석열 인스타그램 갈무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