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와 삼성에 이어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구광모 LG 회장이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래 첨단 분야에 앞서서 투자하고 이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감으로써 기업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21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향후 3년간 총 3만9000개 규모의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하며 이처럼 말했다.

LG그룹은 KT와 삼성에 이어 세 번째로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청년희망 ON’ 파트너로 함께하기로 했다. 앞서 KT와 삼성전자는 각각 1만2000명과 3만명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LG그룹은 기존보다 10%가량 늘린 1만명의 직원을 매년 직접 채용한다. 3년 동안 총 3만명이 목표다. 산업생태계 지원·육성을 통해선 9000개의 일자리를 만들 방침이다.

산업생태계 지원·육성을 위해 LG는 대학과의 산학연계를 통해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확대한다. 기존 소프트웨어(SW), 광학, 스마트융합 분야에 더해 배터리, 인공지능(AI) 등의 분야로 대상을 넓힌다. LG는 이를 통해 3년간 5800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000개 일자리 확보에 나선다.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LG 소셜캠퍼스’, 지역청년 혁신가를 육성하는 ‘로컬밸류업프로그램’ 등도 강화해 1200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

구 회장은 “이런 일자리 창출이 LG를 넘어서서 사회 전반에 확산해 나가도록 하기 위한 고민도 계속하고 있다”며 “기업뿐만 아니라 학계, 중소기업, 협력업체, 청년 스타트업이 함께 참여하는 산업생태계를 육성해 함께 성장해 나가면서 일자리를 더해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의 발언처럼 이날 공개된 일자리 창출 계획에 스타트업·벤처 지원 강화를 통한 산업생태계 조성 방안도 포함된 점은 LG로서도 개방형 혁신을 위한 움직임이 강화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총리는 LG의 이와 같은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그는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에)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청년 일자리를 늘려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강조했다.
 

구광모 LG 회장(오른쪽)이 21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행사에 참석해 김부겸 국무총리(왼쪽)와 인사하고 있다.[사진=LG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