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CI[사진=CJ ENM 제공]

CJ ENM 측이 SM엔터테인먼트 인수설에 "확정된 바 없다"라고 밝혔다.

CJ ENM은 21일 아주경제에 "음악 사업 성장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이나 (SM엔터 인수와 관련해) 확정된 바는 없다"라고 밝혔다.

이날 매일경제는 CJ ENM이 이수만 대표의 지분 18.72%를 인수하고 오는 22일 계약을 체결한다고 보도했다. 공시를 통해 인수 사실을 대외적으로 알리겠다는 내용. 그러나 CJ ENM과 SM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보도에 "다각적 논의는 맞지만, 인수·피인수 관계가 결정된 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CJ ENM은 꾸준하게 SM엔터테인먼트의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애초 하이브, 카카오 등 대형 기업들이 SM엔터테인먼트 인수전에서 거론되었으나 이들이 공식적으로 발을 빼며 CJ ENM이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현재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은 지분 18.73%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그대로 매입할 경우 SM엔터테인먼트 최대 주주가 된다.

SM엔터테인먼트는 매니지먼트(경영) 사업, 음악 사업 부문 등을 보유하고 있고 제작사 키이스트까지 거느리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