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기·수소 무공해자동차 보급사업 국비 924억원 확보
  • 노후경유차 감축 사업에 국비 708억원...전국 최다 확보

경북도청 청사 전경.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내년도 수송부문 탄소중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북도는 무공해 자동차 보급을 대폭 늘리고 노후경유차를 감축하는데 내년도 국비 1632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무공해 자동차 중 전기차 보급사업은 올해 대비 1.5배 정도 늘어난 국비 741억원으로 전기차 9163대를 보급한다.

차종별로는 승용차 5103대, 화물차 2650대, 버스 63대, 택시 147대, 이륜차 1200대를 구매 지원한다.

수소차 보급도 올해 100대에서 내년에 국비 183억원을 확보해 802대로 사업량을 대폭 확대한다.

수소차 보급과 함께 수소충전소 설치도 늘릴 계획이다.

지역 내 현재 운영 중인 충전소는 성주휴게소(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방향) 수소충전소 1곳이지만, 올해 환경부 수소충전소 설치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3곳이 건설 중에 있다.

오는 2023년까지 수소충전소 11개소(고속도로휴게소 수소충전소 포함)를 구축해 친환경 수소생태계를 갖출 계획이다.

또한, 노후경유차 감축 사업에 전국 최다 국비를 확보했다. 지난해 국비 547억원 보다 1.3배 늘어난 708억원을 확보해 5만2782대를 조기 폐차하거나 저공해로 조치한다.

배출가스 5등급 경유자동차와 2005년 이전 배출허용기준을 적용해 제작된 건설기계를 대상으로 조기 폐차 3만5855대, 저공해조치 1만4997대, 1톤 LPG화물차 신차 구입 1930대를 지원한다.

전기자동차 보급은 이제 대중화되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 2013년 전기차 민간보급을 시작한지 8년 만인 올해 9월 말 기준 1만대(전기 이륜차 제외)를 돌파했다.

지역의 전기차 보급 추이를 보면 2017년까지는 756대에 불과했으나, 2018년부터 가파르게 증가해 최근 4년 동안 9000여대 이상을 보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경유차 감축 사업의 경우는 2019년에 도내 등록된 5등급 경유차가 23만대였으나, 현재 9월 말 기준 14만대로 9만대가 감축됐다.

올해 4만대를 감축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정부의 정책에 발맞춰 2024년까지 노후경유차 제로화를 추진한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도로 수송부문은 도심 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13.5%, 미세먼지 배출량의 13.8%를 차지하고 있다. 무공해차를 늘려 대기환경도 개선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