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는 메타버스 서비스인 이프랜드를 통해 누리호의 발사를 중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SKT 제공]

메타버스 '이프랜드'에서 누리호 발사 장면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SKT는 21일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최초의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KSLV-II) 발사 장면을 메타버스 아바타 전문 기업인 갤럭시코퍼레이션과 이프랜드에서 함께 중계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프랜드 내에 마련된 누리호 응원 특별 무대에서 진행된다. 행사는 △누리호 소개 △발사 1분 전 카운트다운 △누리호 발사 영상 시청 △발사 성공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원슈타인, 이지훈, 김성수, 더원, 신인선 등 유명 가수들이 영상으로 등장해 축하 공연도 진행한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 사업담당은 "대한민국 과학기술사의 역사적인 순간을 이프랜드에서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우주 강국으로의 도약을 이프랜드 유저들과 함께 응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누리호는 2010년 3월 시작해 총 11년 7개월에 걸쳐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다. 1.5톤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제작됐다.

이날 누리호 1차 발사는 오후 3시∼7시 사이로 예정됐다. 오후 4시 발사가 가장 유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