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기자·스태프 모두 이프랜드 아바타로 참여…신개념 메타버스 경험으로 업계 트렌드 선도

SKT는 메타버스(Metaverse) 서비스 이프랜드를 배경으로 만든 참여형 메타버스 웹드라마 ‘만약의 땅’ 시즌1을 11월 공개한다고 밝혔다. [사진=SKT 제공]

SKT가 메타버스(Metaverse) 서비스 이프랜드를 배경으로 제작한 웹드라마를 공개한다. 

SKT는 메타버스 웹드라마 ‘만약의 땅’ 시즌1을 오는 11월 중 공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만약의 땅은 언제든 본인의 아바타를 손쉽게 꾸미고 바꿀 수 있는 이프랜드의 특성을 살린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출연 배우와 드라마 배경 모두 이프랜드 내 아바타와 테마 공간을 활용해 제작됐다. 드라마를 연출하는 PD와 스태프도 이프랜드 내 촬영장에 아바타로 입장해 제작에 참여했다.

주인공은 이프랜드의 대표 아바타 캐릭터인 ‘최샬럿’이다. 주요 배역에는 실제 웹드라마 연기자를 캐스팅했다. 캐스팅된 주연·조연·단역 연기자들과 제작진은 지난 8월부터 매주 이프랜드 내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실제 드라마 제작에 필요한 전 과정이 메타버스 내에서 진행됐다.

SKT는 만약의 땅 첫 방영에 앞서 오는 26일과 28일 공개 촬영과 모닥불 시사회를 연다. 26일 오후에 진행되는 공개 촬영 행사에는 일반 이용자들이 별도 오디션을 보지 않더라도 촬영 공간에 아바타로 입장해 지나가는 행인 역할을 맡아 드라마 제작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전진수 SKT 메타버스CO장은 “만약의 땅은 이프랜드 사용자들이 단순 시청자에서 벗어나 여러 부캐(부캐릭터)로 드라마 기획에 동참하고 주연, 조연, 단역 등 연기자로도 참여해 의미가 있다”면서 “상상이 현실이 되는 이프랜드에서 다양한 부캐로 일상에 새로운 재미를 더하고 참여형 메타버스 드라마 제작의 지평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만약의 땅 제작을 총괄한 최민혁 PD는 “현실세계에서 드라마 출연을 꿈꿔왔던 유저들이 아바타를 통해 연기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 메타버스에서는 유저들이 본인의 캐릭터를 창조하고 상황극이나 연극적 놀이에 참여해 게임과는 또 다른 재미 요소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출시된 이프랜드는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누적 이용자 수는 360만 명을 돌파했다. SKT는 “지속적인 서비스 확장과 전략을 통해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기는 메타버스 세상을 넓혀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