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사규모 630억원…496가구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 건설 예정

[이미지=한양 제공]



한양이 630억원 규모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은 주거 수요가 많은 역세권에 공공 및 민간임대 주택을 공급해 청년층의 주거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서울시가 공급·지원하는 사업이다.

한양이 이번에 수주한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지하철 1호선과 9호선 환승역인 노량진역 바로 맞은편 KT노량진지사(서울시 동작구 노량진동 56-1) 건물을 재건축해 건설된다. 지하 8층에서 지상 27층, 연면적 약 3만7759㎡규모다. 496가구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약 38개월로 2023년 11월 착공, 2026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수주는 기존의 공공택지, 민간도급 중심의 주택사업 영역을 확대해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을 비롯해 지자체, 도시공사, 리츠 등이 주관하는 제안 및 공모사업에서도 한양이 보유한 주택사업 역량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한양 측은 설명했다.

한양 관계자는 “지난 7월 수자인 개편을 통해 브랜드 육성 체계를 확립하는 동시에 지속적으로 상품 경쟁력을 높이는 등 주택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소규모 도시정비사업, 제안 및 공모사업 등 수주채널 다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