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선욱 지사장 "IoT 제품 설계 주기 2년 단축"
“암(Arm) 사물인터넷(이하 IoT) 토탈 솔루션은 반도체 실물 없이도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제품 설계 주기를 최대 2년 단축할 수 있다.”

황선욱 암코리아 지사장은 19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열린 ‘암 IoT 솔루션 발표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암은 이날 IoT 경제의 새로운 기반을 다질 암 IoT 토탈 솔루션을 공개했다.

황 지사장은 “암 IoT 토탈 솔루션은 소프트웨어 개발의 단순화, 현대화를 실현해 전 밸류 체인 단계에서 시장 출시 기간을 줄이고, 제품 설계 주기를 최대 2년까지 단축할 수 있다”며 “평균 5년이었던 일반적인 제품 설계 주기를 최대 3년으로 단축할 수 있다. 암의 반도체 파트너사들은 더 많은 수요와 고객의 피드백을 적극 수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IoT 밸류 체인 내 모든 이들이 반도체 생산에 앞서 코드를 쉽게 개발 및 테스트할 수 있게 된다”며 “이미 암의 파트너사들은 ‘암 버츄얼 하드웨어(Arm Virtual Hardware)’를 사용해 더 나은 시스템을 개발하고 제품 출시를 가속화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암 IoT 토탈 솔루션은 그간 암 반도체 파트너사들의 150개 이상 설계에서 출시 기간을 단축하며 검증된 통합 서브 시스템 ‘암 코어스톤(Arm Corstone)’을 기반으로 구축됐다.

이번 토탈 솔루션에서는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 제품 암 버츄얼 하드웨어를 선보였다. 이는 가상 모델을 제공해 반도체 실물이 없는 상태에서도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한다. IoT 파트너사들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개발해 결과적으로 제품 설계 주기를 줄일 수 있는 배경이다.

최근 암은 미국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이자 세계 최대 그래픽처리장치(GPU) 생산업체인 엔비디아(NVIDIA)가 인수하기 위해 나서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암의 새로운 IoT 토탈 솔루션 발표에도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하지만 양사의 인수·합병(M&A)은 각국 규제 당국에 승인 심사 허들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이 심화하면서 엔비디아가 암을 인수할 경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이 크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인수·합병의 불발 가능성도 제기된다.

실제 엔비디아는 지난해 9월 처음 암 인수를 발표했지만, 아직 기업 결합 심사에 있어 크게 진척이 없다고 알려졌다. 중국, 영국, 유럽연합, 미국 등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업계에 따르면 유럽연합집행위원회도 오는 27일 예정됐던 심사 기한을 4개월가량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암코리아 관계자는 이 같은 심사 기한 연장 여부 관련 “그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짧게 답했다.
 

황선욱 암코리아 지사장.[사진=암코리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