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이 세계 4위 자동차 회사인 '스텔란티스(Stellantis)'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18일 스텔란티스와 북미 지역에 연간 40기가와트(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 능력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배터리 합작법인의 공장 부지는 북미 지역에서 유력 후보지를 두고 최종 검토 중이다. 내년 2분기에 착공해 오는 2024년 1분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돼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된다.

스텔란티스는 지난 1월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한 회사로, 피아트와 마세라티, 크라이슬러, 지프, 닷지, 푸조, 시트로엥, 오펠 등 14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전환에 약 41조원(300억유로)을 투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스텔란티스는 전동화 전략에서 경쟁력 있는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고, LG에너지솔루션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양산력을 입증하게 됐다. 특히 지난 2014년 LG에너지솔루션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Pacifica) 배터리 수주를 시작으로 이어온 양사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스텔란티스와의 합작법인 설립은 양사간 오랜 협력 관계에 있어 또 하나의 기념비적인 이정표"라며 "양사의 선도적인 기술력 및 양산 능력 등을 적극 활용해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배터리 솔루션 업체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지역에 최초로 배터리 공장을 설립해 운영하는 등 기술력뿐만 아니라 양산 능력에 있어서도 경쟁력을 확보해왔다.

이번 스텔란티스와의 합작법인(40GWh)과 오하이오주 GM 합작법인 1공장(35GWh), 테네시주 GM 합작법인 2공장(35GWh) 등 미시건주 홀랜드 공장 및 독자적인 신규 추가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북미지역에서만 150GWh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이번 투자로 '한국-북미-중국-폴란드-인도네시아'로 이어지는 등 업계 최다인 '글로벌 5각 생산체제(생산공장 총 9개)'를 더욱 견고히 하며 글로벌 시장 선두주자로서의 기반을 강화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전 세계 주요 거점에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이유는 △주요 거점 별 현지 생산을 통한 물류비용 등 최적화 △현지정책 및 시장 변화를 빠르게 포착해 신속하게 대응 △완성차업체 근거리에서 제품 적기 공급 및 기술지원 등 고객과 밀착한 현지 대응 체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이런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생산 설비의 자동화·정보화·지능화가 적용된 스마트팩토리 형태를 구축해 증가하는 고객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주요 대륙별 생산 인프라 강점 및 양산 노하우,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 등을 기반으로 사업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