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을 시찰하고, 2023년부터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지난 17일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처리한 물을 모아둔 탱크들이 늘어서 있는 모습을 보았다며 기자들에게 "이는 미룰 수 없는 아주 중요한 문제라는 것을 통감했다"라고 강조했다. 해양 방류 찬반 논란에 대한 질문에는 "(관계자들의) 이해를 얻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을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13일 기시다 내각 이전의 스가 요시히데 내각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발전소 오염수를 희석해 바다로 방류하겠다는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 일본은 기본 방침에서 규제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오염수를 희석하고, 해양 환경에 미치는 영향 평가를 실시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와의 지속적인 협력 등을 통해 모니터링을 계속해 나가 투명성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의 이번 발언은 스가 내각에서 이뤄졌던 기본 방침을 재확인하는 차원이다.

일본은 원전사고로 손상된 폐로의 핵심 핵연료(데브리)가 남아 있는 원자로 건물에 비와 지하수 등이 흘러들어와 발생하는 것을 오염수라고 부른다. 이러한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여과해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 권고에 근거한 기준에 충족시키도록 한 것이 ALPS 처리수이다. 그러나 정화 처리 후에도 삼중수소(트리튬) 등의 방사성 물질은 제거가 불가능하다.

지난 9월 7~9일 IAEA는 일본을 방문해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 방출이 안전한지에 대해 검토하기 위한 초기 임무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일본의 이번 초청은 일본이 모든 방류 과정에 IAEA가 참관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 15일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과 면담한 자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과정을 점검하는 데 있어 IAEA 소속 전문가들과 한국을 포함한 주변 국가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국제검증단을 운영하는 등 유관국들과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