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은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한 임시선박이 50회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광양항에서 출항한 50번째 임시선박 5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리빌리지호'는 국내 수출기업 등의 화물을 싣고 이달 26일에 미국 타코마항을 경유해 다음달 1일 로스앤젤레스(LA)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HMM은 이번 달에 총 6척의 임시선박 투입을 계획하고 있으며 모두 투입될 경우 총 54척이 된다. 지난해 8월 30일 임시선박 첫 투입 이후 약 매주 1척씩 임시선박을 투입한 셈이다.

또한 같은 날 부산에서는 다목적선 MPV인 'HMM 앤트워프호'가 51번째로 투입이 예정돼 있다. 임시선박 처음으로 인도 항로에 투입된다. 이 밖에도 뉴욕, 타코마, LA 등 지속적으로 임시선박을 투입할 계획이다.

HMM은 국내 수출입 기업 화물 운송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미주, 유럽, 러시아, 호주, 베트남, 인도 등 선복이 부족한 구간에 임시선박을 적극 투입하고 있다. 특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및 한국무역협회 등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서 중소화주 선복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HMM 관계자는 "중소기업 수출화물의 원활한 운송을 위해 임시선박 투입 항로를 다각도로 확대할 방침"이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HMM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