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사주·스톡옵션 보유한 임직원·영리치 고객 대상 전문 자산관리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우리사주 및 스톡옵션 포함 보유자산이 10억원 이상인 고객을 대상으로 '우리사주&스톡옵션 컨시어지 뱅킹'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우리사주와 스톡옵션에 대한 전문적인 자산 관리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우리사주 & 스톡옵션 컨시어지 뱅킹’은 최근 국내 증시의 견조한 성장과 IPO(기업공개) 시장 활성화로 거액의 자산관리가 필요해진 상장업체의 임직원과 MZ세대 영리치 고객을 대상으로 신한금융그룹 전문가팀의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서비스 이용자에 대해서는 은행과 증권 전문가로 구성된 팀이 세무, 부동산, 자산관리, 주식 등 각 분야에 대한 전문 상담과 함께 우리사주 및 스톡옵션의 취득, 보유, 매매, 증여, 양도에 이르는 전 단계에 필요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이 서비스는 신한 쏠(SOL)의 ‘프리미어라운지’ 메뉴와 신한 쏠(SOL) MY자산 플랫폼의 ‘자산관리 전문가 상담’, 신한은행 영업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자산관리 상담은 전국 26곳의 신한은행 PWM센터에서 진행된다.

신한은행은 ‘우리사주 & 스톡옵션 컨시어지 뱅킹’ 출시를 기념해 본 서비스 대상 고객이 상담 신청 시 치킨 기프티콘을 증정하며 10억원 이상 자산을 예치한 고객에게 신세계백화점 10만원권 및 다양한 우수 고객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시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정식 서비스 출시 전 우리사주 및 스톡옵션을 보유한 자산가를 대상으로 한 시범 운영에서 고객의 큰 호응을 받았다”며 “우리사주 & 스톡옵션 컨시어지 뱅킹을 통해 신한금융그룹만의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