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의정부 장암역~인천 석남역까지 61km 운행 중

서울 지하철 7호선 연장 노선도


인천 청라국제도시, 경기 양주·의정부 일대가 서울지하철 7호선 연장 수혜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현재 7호선은 의정부 장암역에서 인천 서구 석남역까지 61.3㎞를 운행 중이다. 서울 강남권을 두루 거쳐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이 큰 노선이다.

인천 서구와 경기 북부권은 대규모 택지·도시개발이 진행되면서 새 아파트가 대거 공급됐지만, 서울을 잇는 교통망 확충이 더뎌 저평가받았던 곳이다. 7호선이 뚫리면 지역 가치도 크게 올라갈 전망이다.

현재 7호선 연장은 노선 양 끝에서 동시에 뻗어 나가고 있다. 서쪽에서는 지난 5월 인천 부평구청역에서 석남역까지 연장선(4.1㎞)이 뚫렸으며, 석남역에서 청라국제도시를 거쳐 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역까지 연결(10.7㎞) 노선도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6일 인천시가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사업' 6개 공구 건설공사를 조달청에 계약 의뢰했다고 밝히며 청라 연장선이 순항을 이어가는 중이다. 개통은 2027년 목표다.

북쪽에서는 서울 도봉산역을 시작으로 의정부 장암역, 탑석역을 지나 양주시 옥정지구까지 이어지는 15.1㎞ 구간이 착공에 들어갔다. 개통은 2025년으로 잡혀 있다. 향후 옥정에서 포천시를 잇는 추가 연장안도 계획 중이다.

7호선 연장 호재는 집값에도 반영되고 있다. 석남역 옆 '석남금호어울림' 전용면적 84㎡ 타입은 지난 7월 5억2000만원에 거래돼 지하철 개통이 안 된 1년 전보다 1억5000만원가량 뛰었다.

7호선 탑석역(예정) 역세권에 들어서는 의정부 '탑석센트럴자이' 전용 84㎡ 타입도 같은달 입주권이 9억2000만원에 손바뀜돼 직전 거래보다 2억원가량 올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7호선 연장선은 착공에 들어가 개통이 가시권에 들어온 노선인 데다 한강 이남을 횡단하는 핵심 노선이라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이 타 노선에 비해 크다"며 "지하철 연장에 따른 지속적인 인프라 개선 및 이에 따른 주택가격 상승도 기대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7호선 신규 역을 따라 분양도 활기를 띤다.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서는 7호선 시티타워역(예정) 도보거리에서 '청라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주거형 오피스텔이 연내 분양에 돌입할 예정이다.

7호선 탑석역(예정)을 이용할 수 있는 의정부 산곡동 일대에서는 포스코건설이 분양을 계획 중이다. 옥정신도시에서는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총 456가구가 올 하반기 분양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