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밥에 라면까지 내놨다…하림, 종합식품기업 성큼

조재형 기자입력 : 2021-10-14 15:26
인공조미료 배제한 ‘더미식 장인라면’ 출시 김홍국 회장 간담회서 일일 쉐프로 변신 “아토피 있는 딸 위해 건강한 라면 만들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열린 '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행사에서 신제품 라면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하림이 신제품 ‘The(더)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2조5000억원대 국내 라면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3월 즉석밥 시장에 진입하는 등 연이은 신사업 진출로 기존 육가공 기업의 이미지를 벗고 종합식품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다. 올해 1분기 흑자전환에 이어 2분기에도 호실적을 기록하면서 체력다지기에 성공한 하림이 새로운 도전에 성공하게 될 지 주목된다.

하림은 14일 서울 논현동 하림타워에서 더미식 장인라면 출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홍국 하림 회장이 등장해 일일 쉐프로 나섰다.

김 회장은 “막내 딸이 시중에 파는 라면을 먹은 후 아토피 증상을 겪었다”며 “이후 인공조미료를 뺀 건강한 라면을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고, 자연에서 온 신선한 재료로 최고의 맛을 낸 더미식 장인라면을 개발하게 됐다”고 제품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신제품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사용했다. 분말 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이 훼손되기 때문이라는 게 하림 측의 설명이다.

나트륨 양도 기존 라면(1650mg~1880mg)보다 훨씬 적은 1430mg으로 줄였다. 열량도 기존 500㎉ 수준 대비 낮은 380㎉ 정도다. 봉지면 2종(얼큰한맛, 담백한맛)으로 출시됐다. 라면 가격은 편의점 기준 1개당 2200원으로 일반 라면보다 다소 비싼 편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윤석춘 하림 사장은 “비싸더라도 제대로 된 라면이라면 사먹겠다는 소비자들이 전체의 30~40%에 달했다”며 “프리미엄 라면들도 보통 1000~2000원대를 형성하고 있는데 이런 가격에 대한 패러다임을 깨야 한다”고 말했다.
 
◆ 내년 매출 목표 700억원…해외시장 공략도 준비

하림은 더미식 장인라면 출시를 위해 5년간 개발을 해왔다. 내년 매출 목표는 700억원으로 잡았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주연 배우인 이정재를 모델로 발탁하며 해외 시장 공략도 준비 중이다. 김 회장은 “미국과 유럽에서 유기농과 신선 재료 등에 대한 수요가 있어 장인라면에 대한 관심이 많다”며 “내년부터는 수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하림은 '더미식' 브랜드의 중장기 매출 목표를 1조5000억원으로 세웠다. 라면과 즉석밥 시장 진출 이후 육수, 국·탕·찌개, 만두, 핫도그, 죽, 소스 등 제품 라인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가정간편식(HMR) 제품군 확대를 위해 하림은 5200억원을 투자해 전북 익산에 ‘하림푸드 콤플렉스’를 마련했다.

하림은 닭고깃값 상승으로 올 1분기 흑자 전환한 데 이어 2분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182% 증가한 89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대비 199% 증가했다. 매출액 역시 2585억원으로 14%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실적 상승으로 기초체력을 다진 하림은 즉석밥과 라면 등 식품 분야 카테고리 다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다만 즉석밥과 라면시장 모두 막강한 경쟁사가 포진한 레드오션이기 때문에 경쟁에서 살아남을 한방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