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상하이 포럼' 참가

전환욱 기자입력 : 2021-10-14 14:45

문형진 휴젤 의학본부 부사장이 13일 진행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상하이 포럼-토론 프로그램’의 패널로 참여,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휴젤]


휴젤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상하이 포럼'에 참가해 13일 '의료미용학 : 노화, 뷰티&이노베이션'을 주제로 진행된 토론의 패널로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2~13일 열린 이번 포럼은 J.P모건의 중국 진출 100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것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동시에 진행됐다.

이날 휴젤을 대표해 패널로 참여한 문형진 휴젤 의학본부 부사장은 휴젤의 성장 동력에 대해 소개했다.

문 부사장은 휴젤의 성장 요인으로 세계 시장이 요구하는 우수한 품질과 안전성에 상응하는 회사의 뛰어난 제품 품질과 보툴리눔 톡신 5종(50Unit, 100Unit, 150Unit, 200Unit, 300Unit)과 13개의 HA필러 제품 등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꼽았다.

그는 미용·성형 분야 전문의를 대상으로 하는 휴젤만의 독보적인 학술 콘텐츠도 회사 성장을 뒷받침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휴젤은 지난 2013년 이래 현재까지 학술포럼 'H.E.L.F(Hugel Expert Leader's Forum)'를 개최, 현재까지 1만명 이상이 해당 포럼에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오프라인 포럼을 비롯해 코로나19 등에 대응한 온라인 생중계와 실시간 채팅 등의 기술을 도입해 주 타깃층인 의사들에게 다양한 정보와 휴젤 제품들에 대한 긍정 인식 확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휴젤은 지난해 10월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이는 국내 기업 최초이자 전 세계 기업 중 4번째로 이룬 성과로, 문 부사장은 휴젤의 현지 시장의 특징과 이에 맞춘 진출 전략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부사장은 "중국의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은 연평균 30%의 높은 성장률과 많은 인구 수에도 불구하고 실제 보급률은 2~3%에 불과하다"며 "시장이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이제 막 현장에 뛰어든 젊은 의사들을 교육하고 트레이닝 하는 것은 현지 시장 경쟁력을 높이는 주요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문 부사장은 “중국 시장의 또 다른 변화 중 하나는 시술을 경험하는 환자 연령층이 낮아지고, 이와 함께 시술 제품 브랜드 선택에 환자의 관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휴젤 역시 이러한 흐름에 맞춰 2030세대를 겨냥한 다채로운 마케팅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