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담합 과징금 폭탄’ 아주산업, 이번엔 탈세 혐의로 '특별세무조사'

김면수·태기원 기자입력 : 2021-10-14 08:00
서울국세청 조사4국, 내달 중순까지 오너 일가 등 탈세 혐의 집중조사

[사진 = 아주산업]


최근 콘크리트 기둥(PHC 파일) 가격과 생산량을 담합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수십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은 아주산업이 이번에는 뜻하지(?) 않은 복병을 만나 고전하고 있다.

바로 국세청이 아주그룹 계열 건자재 제조사인 아주산업을 상대로 심층(특별)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주산업은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이 지분 84%를 소유하고 있으며, 레미콘과 PHC파일, 골재, 세척사 등 건설 현장에서 쓰이는 각종 건자재를 생산해 국내외 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13일 동종업계와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달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들을 서울 서초구에 소재한 아주산업 본사에 사전예고 없이 투입, 세무조사에 필요한 세무 및 회계 관련 자료 등을 예치했다.

아주산업에 대한 세무조사는 내달 중순까지 일정으로 강도 높게 진행될 예정이다. 아주산업에 대한 세무조사 배경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서울국세청 조사4국이 착수한 점을 감안할 때 비자금 조성 또는 탈세 혐의와 무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때문일까. 동종업계는 이번 세무조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는 아주산업을 필두로 이번 세무조사가 레미콘 등 동종업계로 확대될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개별 기업에 대한 세무조사 관련 정보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착수했다면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와 달리 강도 높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특별세무조사에서는 오너 일가뿐만 아니라 법인 자금의 흐름 그리고 일감몰아주기 등도 집중적으로 살펴보게 된다”며 “비자금 조성 및 탈세 혐의 등이 명백한 경우엔 조세포탈혐의로 검찰에 고발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세청은 아주산업에 대한 세무조사 착수 시점을 전후해 가진 브리핑에서 불법적인 방법으로 '나홀로 사치'를 누리는 반사회적 민생침해 탈세 혐의자 59명을 상대로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조사대상자는 불법하도급·원산지 위반·부실시공 등 안전을 위협하고 폭리를 취하며 호화·사치생활하는 지역 인·허가 독점 업체 등 29명과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서민·영세사업자의 피해를 가중시키며 탈루한 소득으로 고가 아파트·꼬마빌딩 등을 취득한 고리 대부업자 30명 등 총 59명이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 7월 말 아파트 건설 공사 등에 쓰이는 콘크리트 기둥(PHC 파일) 가격과 생산량을 9년간 담합해 온 것으로 드러난 아주산업에 대해 약 9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