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지문감정관 자격시험 첫 실시...'역량 표준화·전문성 기대'

김정래 기자입력 : 2021-10-12 09:21
전국 경찰·행정 등 직역서 141명 응시

경찰청 범죄분석센터 소속 지문감정관이 현장에서 확보된 지문을 지문자동검색시스템(AFIS)에서 찾은 일치 지문 후보군들과 대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지문 분석 전문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지문감정관 자격제도를 도입한다.

12일 경찰청에 따르면 오는 16일 열리는 제1회 지문감정관 자격시험에 경찰관 90명, 행정관 29명, 주무관 22명 등 총 141명이 지원했다. 지역별로는 본청에서 46명, 서울에서 25명, 대구·경북에서 19명이다.

지문 감정 분야 기술책임자 등으로 출제위원을 구성, 복수 용의자의 십지 지문을 제공하고 문제별로 범인을 찾게 하는 유형의 문제를 출제할 것으로 관측된다. 경찰청은 내달 3일 합격자를 발표한 뒤, 자격증을 수여할 예정이다.

지문 감정은 범인 등 사건 관련자 신원을 특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증거가 되고 있다. 특히 미제 사건 해결에 큰 역할을 한다.

일례로 지난해 9년 전 저지른 특수강도 범행으로 재판에 넘겨져 혐의를 일체 부인해온 30대 남성이 당시 흉기에 남은 '지문'이 덜미가 돼 실형에 처해지기도 했다. 

당시 지문채취방법이 '시아노아크릴레이트법'으로 이뤄졌다. 시아노아크릴레이트법은 순간접착제성분의 증기가 공기 중의 수분과 반응하는 점을 이용해 지문을 채취하는 방법이다.

경찰청은 "표준화된 교육과 시험을 통한 지문감정관 자격제도 도입으로 지문감정관들의 역량을 표준화할 계획"이라며 "지문 감정 결과에 대한 법정 신뢰성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