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 지휘차량 교체 계획 따라 2023년까지 지속 공급
쌍용자동차의 픽업트럭 '더 뉴 렉스턴 스포츠'가 국군 지휘차량으로 국군 기동성 강화에 일조한다.

쌍용차는 국군 지휘차량으로 선정된 렉스턴 스포츠 200여 대 공급을 시작으로 올해 연말까지 각급 부대로 700여 대 인도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군 지휘차량 교체 계획에 따라 오는 2023년까지 지속적으로 물량을 공급할 예정이다.
 
지휘차량으로 실전 배치될 더 뉴 렉스턴 스포츠는 새로운 군 지휘차량에 요구되는 통신 운용을 위한 전원공급 능력 및 기동지휘소로서 역할 등 다방면에 걸친 야전 적합성 평가를 통과했다. 
 
또한 초고강도  쿼드프레임뿐만 아니라 한국 지형에 최적화된 성능을 발휘하는 e-XDi220 엔진과 사륜구동(4WD) 시스템 '4트로닉(Tronic)이 조합됐다. 산악 지역이 많은 대한민국 영토와 야전에서 요구되는 험준한 주행환경에서 다양한 군 지원 활동을 수행할 수 있다.

특히 지난 4월 '고 터프(Go Tough)' 디자인 콘셉트로 존재감을 강화하고 탑승인원을 6명으로 확대하며 실내 이동 편의성도 높였다. 이 밖에도 사이드&커튼 에어백을 포함한 6에어백 적용으로 안전성을 높이고 등판능력과 장애물 극복 능력도 향상했다. 

쌍용차는 2012년에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렉스턴 W와 픽업트럭 코란도 스포츠가, 2019년에는 렉스턴 스포츠까지 지휘차량으로 선정된 바 있다.
 

쌍용자동차가 국군 지휘차량으로 공급하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 모습.[사진=쌍용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