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가 건축물 외부 벽체에 1회 도장만으로 페인트 시공을 끝낼 수 있는 친환경 수성 페인트를 선보였다.

KCC는 ‘숲으로 네오실 원코트’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숲으로 네오실 원코트는 실리콘 변성 아크릴 에멀젼 수지를 주성분으로 한 수성 페인트다. 콘크리트, 시멘트 등에 칠하는 외부용 페인트이며, 주로 건물 외벽 도장 공사에 쓰인다.

KCC 측은 “해당 제품의 은폐력이 우수해 1회 도장만으로도 고품질의 작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2회 이상 도장해야 하는 기존 페인트 제품보다 도장 기간과 시공비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초부터 아파트 외벽 도장 공사 시 스프레이 분사 방식 대신 붓이나 롤러로 페인트칠을 하도록 관련 법이 개정되면서 아파트 신축 및 재도장 시장에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숲으로 네오실 원코트는 KS규격인 KSM6010-1종-2급을 만족하는 내후성을 갖췄다. 내후성이란 옥외에서 햇빛, 비바람, 이슬, 서리, 건습 등 자연의 작용에 저항해서 색상 및 광택 등이 변하지 않고 견디는 성질을 말한다.

또 환경부 공인 환경마크(환경표지인증)를 획득했다. 6가크롬 화합물, 납, 카드뮴, 수은 등 4대 유해 중금속 성분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고, 저휘발성유기화합물(Low-VOC) 설계로 냄새가 적다.

KCC 관계자는 “숲으로 네오실 원코트는 도장 환경 변화에 대응해 우수한 은폐력으로 한 번만 칠해도 고품질의 마감이 가능한 친환경 페인트 제품”이라면서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한 제품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CC가 출시한 숲으로 네오실 원코트 제품[사진=KCC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