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23개, 중국 21개 도시 단체장과 관계자 참여
  • 코로나 극복과 향후 교류협력 확대 위한 지방정부간 상생 메시지 소통

30일 중국 칭다오시 하얏트호텔에서 '한-산둥성 자매도시 화상 교류회의'가 열렸다.[사진=주칭다오총영사관 제공]

주칭다오총영사관(총영사 김경한)은 산둥성정부와 공동으로 30일 중국 칭다오시 하얏트호텔에서 ‘한-산둥성 자매도시 화상 교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둥성은 중국내에서 한국 지자체간 교류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곳이다. 올해 9월 현재 한국 23개 도시가 산둥성 21개 도시와 자매도시 관계를, 한국의 82개 도시가 산둥성 41개 도시와 우호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산둥성 21개 도시의 교류 업무 담당자와 산둥성 주재 한국 지자체, 공공기관 대표 등 80여명이 현장에서 참석하고, 한국 21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등 21개 전국 지자체 단체장들과 리간제 산둥성장을 포함한 21개 도시의 시장이 참여해 각각 자매도시에 대해 우의와 협력 메시지를 전했다.

장하성 주중대사는 영상축사를 통해 “코로나시대 교육, 문화, 체육 등 현장 중심의 소프트한 지방정부간 교류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하진 시도지사협의회장은 “이번 교류회의는 그동안 한중 지방정부간 활발한 교류와 협력의 성과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 칭다오시에서 열린 한-산둥성 자매도시 화상 교류회의에 한국 23개, 중국 21개 도시 관계자들이 참가했다.[사진=주칭다오총영사관 제공]

행사에서 자매관계를 맺고 있는 한국과 산둥성의 단체장들은 상대 도시에 대해 코로나 극복 응원, 교류협력 성공사례 소개, 향후 협력분야 확대 희망 등 다양한 메시지를 전했다.

김경한 주칭다오 총영사는 “이번 화상 교류회의를 통해 우리기업의 대중국 진출 교두보로서 역할을 해온 산둥성과의 교류와 협력이 재점화 되길 기대한다”며 “특히 한국과 산둥성 지방자치단체장의 메시지를 외교 활동에도 적극 반영해 상호발전을 도모하고 한중 양국의 우호증진에 기여하려는 뜻을 살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