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대 규모 치과 전시회, 코로나19 전보다 계약액 2.5배 증가
  • 대구 상수도본부‧㈜한국융합아이티‧서울시립대학교, 업무협약 체결

독일 쾰른 치과 기자재 전시회에 대구 지역기업들의 참가 지원으로 ‘대구시 해외전시회 공동관’을 구성해 총 511만달러의 현지 계약 실적을 올렸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2021년 독일 치과 기자재 전시회에 ‘대구시 해외전시회 공동관’을 구성하고 지역기업들의 참가 지원을 통해 총 511만 달러의 현지 계약 실적을 올렸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대구시가 지역 치과 의료기기 토탈마케팅 대구테크노파크 바이오헬스융합센터 주관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 9월 22일부터 25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린 ‘독일 쾰른 치과 기자재 전시회(IDS 2021)’에 공동관을 구축하고 지역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해 총 627건, 1209만여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린 것이다.

이에 현지에서 511만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는 코로나19 확산 전인 2019년(200만 달러) 전시회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실적이다.

독일 쾰른에서 격년으로 개최되는 IDS(International Dental Show)는 세계 최대 치과 의료기기 전시회로, 올해의 경우 전 세계 56개국, 830개 사가 참여했으며, 국내에서는 대구테크노파크를 비롯해 한국치과의료기기산업협회가 조성한 공동관에 102개 사가 참여해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였다.

대구시가 지원한 이번 전시회에는 ㈜세양, ㈜마이크로엔엑스, ㈜레피오, ㈜원데이바이오텍, 이-프로스, 코리덴트, 덴스타㈜, ㈜예스바이오테크, ㈜신일덴텍, ㈜이튜 등 지역 치과 의료기기 관련 10개 사가 참여했다.

참가기업 가운데 치과용 및 치과 기공용 엔진, 임플란트 엔진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세양은 해외 바이어로부터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인도, 영국, 루마니아, 독일, 이탈리아 등의 기업들과 총 80만 달러의 현장 계약을 맺었다.

또한 우크라이나, 이탈리아, 독일, 터키, 시리아 등의 기업과 치과용 및 치과 기공용 마이크로모터 50만 달러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다.

독일 쾰른 치과 기자재 전시회에서 대구시 Pre스타기업인 ㈜마이크로엔엑스는 독일, 터키, 이집트 등의 기업과 임플란트 및 치과 기공용 모터 OEM 디자인으로 연간 계약을 체결했고, 미국, 캐나다, 독일 등의 기업들과 치과 시술용 임플란트 전기모터로 총 80만여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는 실질적 성과를 거뒀다.

또 다른 Pre스타기업인 ㈜레피오는 독일, 루마니아, 체코 등의 기업들과 전시회를 통해 4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하며 유럽지역의 신규거래처를 확보했다.

이외에도 참가기업들은 활발한 상담을 통해 소규모 계약을 체결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바이어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끌어내는 등 향후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전망을 밝게 했다.

이어 대구시는 오는 10월 카자흐스탄 알마티 중앙아시아 덴탈 엑스포에도 4개 사가 참여하는 공동관을 운영해 지역 치과의료기기 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승대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지난 2월 두바이 전시회와 이번 쾰른 전시회의 잇따른 성과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빛나는 지역 치과 의료기기 제품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지역기업의 수출시장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 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김정섭 본부장, 가운데)는 30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한국융합아이티(박성우 한국융합아이티 대표, 오른쪽), 서울시립대학교 산학협력단(차윤경 서울시립대 산학협력단 교수, 왼쪽)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대구시상수도사업본부 제공]

한편,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30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시행하는 ‘상수도 혁신 기술개발사업’ 관련 연구과제를 수행 중인 ㈜한국융합아이티․서울시립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3개 기관은 각자의 전문성과 자원을 활용해 관련 기술개발과 상수도 분야의 운영 효율 증대를 위해 공동협력한다.

이에 이번 연구에서는 ‘상수도 빅데이터 관리․해석 플랫폼 및 표준화 기술 개발’ 과제를 수행하게 되며, 사업비 17억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이들 3개 기관에서 수행하는 과제의 주요 내용은 상수도 분야의 운영 데이터 수집·관리에 대한 표준화 플랫폼 개발, 수집된 데이터의 빅데이터로의 활용 가치 증대를 위한 알고리즘 및 통합관리 플랫폼 개발, 주요 쟁점에 대한 데이터 해석 및 의사결정 정보 제공이다.

이중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축적된 상수도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고 시설 운영자로서 현장에서 필요한 플랫폼 요구 및 현장 적용을 위한 실증공간(Testbed)을 제공해 플랫폼 검증 역할을 담당한다.

김정섭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상수도 빅데이터 관리·해석 플랫폼 및 표준화가 완성되면 상수도 수질·운영·시설정보, 전기사용량, 기상, 민원 등 다양한 정보를 분석·시각화해 제공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상수도 관련 통합 정보를 알 수 있어 현장 실무자의 의사결정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