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홍릉에 첫 디지털 헬스케어 창업공간 'BT-IT 융합센터' 개관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9-29 11:15
바이오의료와 빅데이터‧AI 등 IT기술 융합 촉진 월곡역 인근 2884㎡ 규모 조성

BT-IT융합센터 전경[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홍릉을 바이오‧의료 산업 거점으로 조성 중인 가운데 첫 디지털 헬스케어 특화 창업공간인 'BT-IT융합센터'(성북구 오패산로3길12)가 오는 30일 개관한다.

디지털 헬스케어 창업기업을 육성하고, 바이오‧의료와 빅데이터, AI 같은 타 산업 간 융‧복합을 촉진하기 위한 시설이다.

BT-IT융합센터는 BT(바이오기술, Bio Technology)와 IT(정보기술, Information Technology)가 융합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초기 창업기업 지원공간을 의미한다.

이번 시설은 지하철 6호선 월곡역 인근에 위치한 옛 국방벤처센터를 증축 리모델링해 연면적 2884㎡, 지하 1층~지상 5층(2개 층 증축) 규모로 조성됐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창업 5년 미만 스타트업 27개사가 입주 가능한 개별 사무공간과, 소통‧협업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코워킹 스페이스가 층별로 조성됐다.

초기 스타트업이 직접 구입해 쓰기에는 부담이 큰 각종 고사양 장비를 갖춘 시작품 제작실과 고사양 컴퓨팅 자원을 뒷받침할 빅데이터 분석실(서버실), 제품 전시‧홍보관 등도 갖추고 있다. 시설에는 공모를 통해 선발된 21개 스타트업이 입주를 완료했다.

서울시는 센터 개관과 함께 맞춤형 성장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한다. 입주기업들은 최장 4년 간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해 'BT-IT융합센터' 내 모든 편의시설과 연구 인프라를 무료로 이용하며 기술개발에 집중할 수 있다.

홍릉 일대 창업기업 보육과 네트워크 거점인 '서울바이오허브'가 운영하는 기업지원 프로그램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전문 컨설턴트와 컨설팅 기업이 창업기업의 사업화를 위한 1:1 컨설팅을 해주고, 스타트업에게 필요한 비즈니스 실무와 관련된 교육과 세미나, 투자유치를 위한 IR(기업설명회) 등에도 참여할 수 있다. 국내‧외에서 열리는 바이오의료 컨퍼런스 참여 기회를 얻어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확대할 수도 있다.

특히, 기업의 아이디어를 제품화하기 전에 꼭 필요한 시제품은 센터 내 '시작품 제작실'에서 고정밀 3D 프린터 등 최신장비를 무료로 이용해 제작할 수 있다.

개발된 제품과 서비스는 '헬스케어 스테이션'에서 전시‧홍보할 수 있고, 성북구 주민들로 구성된 '지역주민 체험단'을 통해 시장 반응을 사전에 테스트해볼 수도 있다. 시작품 제작실의 공용연구장비는 서울바이오허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홍릉 일대 바이오‧의료 경쟁력의 구심점을 높이기 위해 총 2단계에 걸쳐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BT-IT융합센터는 2단계 인프라 중 첫 번째 시설이자, 홍릉 일대에 조성 중인 바이오‧의료 스타트업 창업지원시설 중 6번째로 개관하는 시설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