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업비 19억원 들여 기존 수협 노후건물 리모델링
  • 판매시설·어업인 지원사무실 및 교육장·홍보관 등 조성

경주시는 28일 감포항에서 ‘수산융복합산업화센터 건립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28일 감포항에서 ‘수산융복합산업화센터 건립사업’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도·시의원, 경주시수협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해 센터 건립을 축하했다.

해양수산부 어촌자원복합산업화지원 공모사업으로 진행된 수산융복합산업화센터 건립사업은 사업비 19억원을 들여 기존 수협 노후건물(3층, 면적 2138.21㎡)을 리모델링한 사업이다.

사업을 통해 1층에 판매시설, 2층에 어업인 지원사무실과 홍보관, 휴게실, 3층에는 어업인 교육장과 회의실 등이 새로이 조성돼 지역 어업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시는 인근에 위치한 노후화된 제빙·냉동공장 정비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사업비 7억원을 들여 압축기‧응축기 등 주요 기계를 교체하고 동결실과 옥상 방수작업, 캐노피 개선작업 등을 실시 중이며, 내달 준공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지역 대표 어종인 삼치·청어·오징어·가자미 등 어류들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어 물류비와 가격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어업인의 소득 증대와 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송대말 등대 해양문화콘텐츠 공간 조성과 감포항 명품어촌테마마을 조성 등의 관광인프라 사업과 연계해 지역이 활성화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