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달 사전청약 공급 준비 '막바지'
  • 성남낙생, 의정부우정 지구 등 중소규모 입지도 지구계획 모두 승인

성남낙생 토지이용계획 및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다음달로 예정된 2차 사전청약 공급을 위한 준비가 막바지에 이르렀다. 서울과 가까운 성남낙생 지구는 분당 및 판교신도시의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는 사업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을 통해 발표한 신규택지 2개소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을 승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이 완료된 2개 사업지구의 지구계획은 도시·교통·환경 등 관련 전문가·지자체 등이 참여해 수립했으며, 공공주택 통합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승인을 완료했다. 연내 예정된 사전청약 2만8000가구 중 해당 사업지구에서 1만9000가구가 공급되며, 이르면 내년 말부터 본 청약도 진행될 예정이다.

성남낙생 지구는 서울과 가까우면서도 분당 및 판교신도시와 인접해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는 사업지로 조성된다. 특히, 용인서울고속도로·분당~수서간 도시고속화도로·분당선 및 신분당선 등 광역교통 접근성도 매우 양호하다.

아울러 낙생저수지와 연계한 수변공원 등 지구 외 녹지여건을 적극 활용하고 지구 중심부에 도시 중심기능을 집중하여 커뮤니티 기능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성남낙생 지구는 총 4181가구가 계획돼 있으며, 이 중 공공분양 약 900가구를 오는 10월 예정된 2차 사전청약으로 공급하고 해당 주택은 2023년 말 본청약을 거쳐 2026년 입주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의정부우정 지구는 지하철 1호선인 녹양역에서 1㎞ 이내 역세권에 위치한 입지이며, 서부로·평화로를 통해 양주시와도 연결되는 등 경기북부권 내 생활권 간 접근성이 뛰어난 도시로 조성될 전망이다.

특히, 사업지구와 인접해 녹양천·중랑천 등 하천축이 형성돼 풍부한 공원녹지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녹양역세권 도시개발구역 등 인근사업 지구와 연계한 통합적 계획 수립을 통해 ‘하나의 도시’로 구현한다.

의정부 우정지구는 총 4017가구가 계획돼 있으며, 이 중 공공분양 약 1000가구를 2차 사전청약으로 공급하고, 해당 주택은 2022년 말 본청약을 거쳐 2025년에 입주할 전망이다.

성남낙생·의정부우정 지구계획 승인으로 10월에 추진되는 2차 사전청약 대상 사업지구에 대한 지구계획 승인이 모두 완료됐다. 2차 사전청약은 10월 15일 모집 공고를 시작해, 10월 말부터 접수를 할 예정이다.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올해 계획된 잔여 2만8000가구 사전청약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신속한 공급을 위해 3기 신도시 지구지정 완료 후 지구계획·토지보상을 병행 중이며, 중소규모 지구 18곳(24만 가구 규모)의 지구계획 수립도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서울 도심사업 4만 가구는 현재까지 1만6000가구에 대해 사업승인을 완료했으며, 연말까지 1만1000가구에 대한 사업승인을 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