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욱 광주은행장이 소액 적립으로 목돈 마련과 함께 백신 접종 고객에게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저금통적금'에 1호로 가입하고 있다. [사진=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이 28일 소액 적립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짠테크서비스와 코로나19 백신 접종 고객에게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저금통적금'을 출시했다.

'저금통적금'은 최초 가입금액 1원 이상 2년제와 3년제로 가입 가능하며, 추가 적립은 월 적립한도 30만원 이내에서 자유롭게 납입 가능하다.

우선 기본금리 연 1.3%(3년제 기준)에 짠테크서비스를 저금통적금과 연결한 경우 연 0.6%포인트 금리를 제공한다. 짠테크서비스는 저금리 입출금계좌의 1만원 미만의 자투리금액(잔돈)을 저금통적금으로 매일 자동이체하는 서비스로 자금 부담없이 소액으로 목돈마련을 돕는 금리재테크형 서비스다.

아울러 △적금 가입 후 개인(신용)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서(상품서비스 안내 등)에 동의한 경우 연 0.3%포인트 △2022년 12월 31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하고 예방접종증명서 제출 시 연 0.2%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추가 제공해 최고 연 2.4%의 금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상품은 영업점 방문과 모바일웹뱅킹으로 가입할 수 있다. 비대면 신규 가입 시에는 코로나19 예방접종증명서 또는 예방접종스티커의 상세 정보 내용을 입력하면 된다.

이날 저금통적금 1호 가입자로 나선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앞으로도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다양한 혜택을 더하는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임으로써 고객들과 함께 동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