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일 군청 중회의실서 ‘태안군 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태안군 푸드플랜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사진=태안군제공]

충남 태안군이 지역 중·장기 먹거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군은 지난 27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군 관계자와 농협중앙회 태안군지부 등 관계기관, 생산자 및 소비자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군 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군민의 행복과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친환경 농산물 등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지난 4월부터 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민간참여 확대를 위해 행정 및 관계기관, 민간 추진위원회 등과 13차례의 회의를 거치는 등 소통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에 적극 나서기도 했다.

용역 보고에 따르면, 태안군은 △생산자 소득보장 △건강 먹거리 보장 △지역경제 활력 제고 등 3개 정책목표 아래 4개 전략과제와 16개 실행과제를 추진해 군민 건강먹거리의 기본권을 실현할 계획이다.

특히, 로컬푸드 전문매장 등 생활권 직매장의 군민 접근성을 높이고 오는 2026년까지 가족농 2000농가를 조직화하는 한편, 생산-가공-유통의 안전성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내외 관계시장을 확보하는 등 중·장기적 푸드플랜 구축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군은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푸드플랜 구축에 나서기로 하고 오는 10월부터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사업 공모 포함 총 투자액 229억 9500만원 확보를 목표로 사업 추진에 나서는 등 군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는 각오다.

군 관계자는 “우리 지역에서 나고 자란 우수한 농산물을 유통하고 소비자에게 건강한 밥상을 제공하기까지의 모든 과정이 푸드플랜 구축으로 실현 가능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산자·소비자·공공먹거리 등에서의 민간 참여 및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성공적인 푸드플랜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