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총리 선거, 1차에서 결론 안나…아베 후광 다카이치 선전에 관심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9-27 18:14
자민당 총재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등이 3파전을 벌이고 있다.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은 고노 행정개혁상이 280명의 지지를 확보하면서 1위를 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221명, 다카이치 전 총무상이 168명의 지지를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 표 382표와 당원 표 382표를 합해 선거가 치러진다. 현재 764표 중 과반을 넘는 이가 없어, 결선 투표까지 이어져야 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주요 계파가 지지 후보를 압축하지 못해 선거의 판세가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결선 투표까지 갈 경우에는 상위 2명이 국회의원 382표와 도도현련(한국의 시·도당) 47표 중에서 많이 득표하는 사람이 총재가 된다. 이후 다음달 4일 임시국회에서 새 총리로 공식 선출된다. 이어 10월 21일에는 중의원 의원의 임기 만료를 맞이하며, 내년 여름에는 참의원 선거가 예정돼 있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입후보자들이 18일 수도 도쿄의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토론회에 앞서 좌우명이 적힌 한자 문구를 들고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조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 자민당은 오는 29일 총재 선거를 하며, 여기서 뽑힌 신임 총재는 내달 4일 소집될 임시 국회에서 총리로 선출된다.[사진=EPA연합뉴스]


선거를 앞두고 각 후보들은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고노 담당상은 도내에서 상품을 싣고 지역을 도는 '이동 슈퍼'를 시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 지원을 서두르겠다고 온라인 회의에서 밝혔다. 또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는 "국민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그것을 기초로 승리한다는 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고노 담당상은 여론 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기시다 후보는 총재선거 전반의 전략을 협의했다. 총재 선거의 향후의 전략에 대해서는 어쨌든 결선 투표에 남을 수 있도록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지를 받는 다카이치 후보 역시 막판 유세 활동에 힘을 쏟았다. 아베 전 총리는 최근 자민당 소속 의원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다카이치 후보를 지원하고 나서 아베 효과가 얼마나 큰 파급력을 가질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고노 후보와 다카이치 후보는 앞서 후지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일본 원자력 잠수함 보유 검토 의견 피력해 눈길을 끌었다. 고노는 후보는 "능력 측면에서는 일본이 원자력 잠수함을 보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운용에 관한 능력이나 비용의 현실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카이치 후보는 "앞으로의 국제환경에서 최악의 위험을 고려할 경우 조금 장거리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이 있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