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민심이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며 '정권 교체'를 선택했다. 특히 지난 16년간 독일 정치를 통합으로 이끌었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여당인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구심점을 잃은 것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26일(현지시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독일 전역에서 연방 하원의원 선거가 실시됐다. 이날 독일 총선의 잠정 투표율은 78.0%로 4년 전의 76.2%보다 상승했다.
 

26일(현지시간) 실시된 독일 연방하원 총선 개표 현황. 위에서부터 사회민주당(SPD), 기민·기사당 연합, 녹색당, 자유민주당(FDP), 독일을 위한 대안(AfD), 좌파당 순. [자료=FAZ(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


투표가 종료한 이날 오후 6시 공영방송 ZDF와 ARD가 각각 공개한 출구조사는 대체로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ZDF는 제1야당인 사회민주당(SPD)은 26%의 득표율을, 여당인 기민·기사 연합은 24%를 얻을 것으로 예상했다. 뒤를 이어 14.5%의 표를 얻은 녹색당이 제3당으로 올라서고, 기존의 제3당이던 자유민주당(FDP)은 12%의 표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극우 성향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과 독일 의회에서 가장 좌파 성향이 강한 좌파당은 각각 10%와 5%를 득표했다.

의석수로는 전체 756석 중 사민당이 213석, 기민·기사 연합은 200석, 녹색당은 121석, 자민당은 98석, AfD는 83석, 좌파당은 41석을 각각 차지할 것으로 추산됐다.

ARD에 따르면, 사민당과 기민·기사 연합의 득표율은 각각 25%로 같았고, 녹색당이 15%를 기록했다. 자민당과 AfD는 각각 11%, 좌파당은 5%를 득표할 것으로 봤다. ARD의 환산에선 여당인 기민·기사 연합이 20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돼, 197석인 사민당을 근소하게 제치고 제1당의 자리를 지켰다.

실제 개표 상황에선 ZDF의 예상과 유사하게 사민당이 근소한 차이로 제1당에 올라서는 모양새다. 27일 새벽 2시 38분 기준 독일 연방선거관리위원회는 전체 299개 선거구 중 283곳의 개표를 완료한 상태다.

사민당이 25.8%로 1위, 기민·기사 연합은 24.5%(각각 19%와 5.5%)로 2위, 녹색당이 14.6%로 3위를 달리고 있다. 뒤를 이어 자민당은 11.5%, AfD는 10.4%, 좌파당은 4.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사민당과 녹색당은 지난 2017년 선거 당시보다 각각 5.3%p(포인트)와 5.7%p나 높은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기민·기사 연합은 같은 기간 8.8%p의 표를 잃었다.

다만, 시민 1인당 지역구 직접투표와 비례대표 투표 등 총 2표를 행사하는 특성상 2표 사이의 결과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직접투표 방식인 제1표에선 기민·기사 연합은 29%(각각 22.7%와 6.3%)의 표를 얻어 사민당(26.4%)을 다소 앞서갔고, 비례투표에선 사민당이 25.8%를 얻어 24.5%(각각 19%와 5.5%)의 표를 받은 기민·기사 연합을 제쳤다.

다만, 표 득실을 선거 전 여론조사와 비교했을 때 올봄 지지율이 13%까지 떨어졌던 사민당은 반년 만에 두 배 이상의 반등을 끌어냈고, 같은 시기 37%의 굳건한 지지세를 기록했던 여당인 기민·기사 연합은 역대 최악의 성적표란 평가를 받게 됐다.
 

26일(현지시간) 실시된 독일 연방하원 총선의 지역별 제1당 집계 현황. 붉은색은 사회민주당(SPD), 검은색은 기민·기사당 연합, 녹색은 녹색당, 노란색은 자유민주당(FDP), 푸른색은 독일을 위한 대안(AfD), 보라색은 좌파당 순. [자료=FAZ(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


이에 따라 이번 선거에서 사민당을 이끈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은 유력한 차기 독일 총리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사민당은 녹색당과 자민당을 우선적으로 연합정부(연정) 파트너로 삼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 같은 좌파 성향의 좌파당과 협상할 가능성도 있다.

좌파당의 경우 사민당의 수정주의 방침에 반발하며 독립한 노동조합 세력(노동과 사회정의를 위한 선거대안·WASG)이 민주사회당(PDS)과 2007년 통합한 정당이기에, 양당은 다소 껄끄러운 관계다.

메르켈 총리의 후임자로서 기민·기사 연합을 이끄는 아르민 라셰트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지사 역시 "연정 구성체가 전원 좌파 세력으로 구성되는 것을 막겠다"고 밝히며 연정 협상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라셰트 주지사 역시 녹색당과 자민당을 우선협상 대상으로 보고 있으며, 극우 성향의 AfD는 양측의 연정 대상에서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 결과는 다음 달 15일 독일 연방선거위원회에 의해 최종 공인되며, 늦어도 같은 달 26일 안에는 차기 독일 연방의회가 개회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선 연정 구성이 내년 1월까지 늦어질 수 있다고 관측하는 가운데, 독일 정치권은 올해 성탄절(12월 25일) 전에는 연정 협상을 마치겠다는 목표를 밝힌 상황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AF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