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탈모치료 주사제 호주 임상 1상 승인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9-27 13:34
2023년 국내 발매 목표

[사진=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은 자사의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IVL3001’이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TGA)으로부터 1상 임상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을 통해 IVL3001의 경구제 대비 우수한 약물 체내 동태와 생화학적 지표를 바탕으로 한 효능을 증명할 계획이다. 앞서 진행된 효력시험에서 IVL3001은 경구제 대비 낮은 투여량으로도 보다 우월한 탈모치료 효과를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임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매일 약을 먹을 필요 없이 1~3개월마다 한 번만 맞으면 되는 탈모치료 주사제 개발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특히 탈모 치료제 복용 시에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정해진 양을 꾸준히 복용하는 '복약순응도'가 중요한 만큼 장기지속형 주사제를 투여할 경우 편리함에 더해 안정적인 효능도 담보할 수 있는 셈이다.

이번 임상은 대웅제약이 지난 6월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체결한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 간 업무협약’에 따른 성과다.

3사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공동 개발 및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개발 과정에서 대웅제약은 임상 3상·허가·판매를, 인벤티지랩은 전임상·임상 1상·제품생산 지원 업무를, 위더스제약은 제품 생산을 각각 맡는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장기지속형 탈모치료 주사제를 개발해 매일 약을 복용하는 탈모인들이 편의성과 안정적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하겠다”며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파트너사들과 함께 성공적인 제품 개발을 이뤄낼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