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공연관광으로 새로운 도약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9-27 11:43
제5회 공연관광 축제 ‘웰컴대학로’ 개최

공연관광 명예 홍보대사로 선정된 배우 박소담[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주관하는 ‘2021 웰컴대학로’ 축제가 9월 27일부터 10월 29일까지 열린다.

‘웰컴대학로’는 대학로의 우수 공연관광 작품들과 대학로를 국내외 관광객에게 소개하는 한국 대표 공연관광 축제다. 올해는 영화 ‘기생충’으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배우 박소담이 공연관광 명예 홍보대사로 나서 한국 공연관광의 매력을 알릴 예정이다. 

특히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부분의 행사는 온라인을 통해 중계하고,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다양한 방식으로 국내외 관객, 공연관광 관계자들과 소통한다. 

9월 27일 개막식에서는 대학로 관광명소인 마로니에 공원, 이화벽화마을 등을 배경으로 대표 공연관광 작품인 ‘난타’, ‘페인터즈’와 같은 비언어극(넌버벌) 공연 영상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웰컴대학로’의 대표 프로그램인 ‘웰컴시어터’를 통해 국내 우수 공연관광 작품도 직접 만나 볼 수 있다. 대학로 내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제1관과 제2관에서 9월 16일부터 11월 14일까지 뮤지컬 ‘해적’, ‘어린왕자’, ‘더라스트맨’, 연극 ‘올모스트메인’, 국악극 ‘활극 심청’ 등 9개 작품이 순차적으로 무대에 오른다.

아울러 공연관광 한류스타 온라인 팬미팅과 뮤지컬·연극 작품의 음악 콘서트 등 ‘웰컴대학로’를 홍보하는 이색 행사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진행된다. 공연 일정, 온라인 중계 시간, 예약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웰컴대학로’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외래객을 선제적으로 유치하기 위한 특별 행사도 이어진다. 중국, 일본, 대만 등 한류에 관심이 많은 해외 관객을 대상으로 온라인 공연 관람 참여 행사를 진행하고, 주한 외국인 기자단이 참여해 ‘웰컴대학로’를 홍보한다. 또 한국 공연관광의 매력을 담은 특집 방송을 제작해 송출할 예정이다.

‘2021 웰컴대학로’의 모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열린다.

행사 관계자는 △행사장별 방역 담당자 지정 △출입명부 및 상시 증상 여부 점검표 작성 △개인별 방역물품 지급 등을 통해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하고, 관객은 △좌석 한 칸 띄우기  △공연장 입장 시 증상 여부 확인·출입명부 작성 △공연장 내 음식 섭취 금지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 등 안전한 공연 관람 문화를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실감 나는 공연과 사람과의 만남, 여행이 그리웠을 국내외 관객에게 이번 축제가 뜻깊은 선물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코로나19로 위축된 공연·관광업계가 다양한 공연관광 작품들로 국내외 관객들과 소통하는 것은 물론 해외 관객, 관광업계 관계자 등에게 한국 공연과 관광 상품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이들이 향후 외래객 유치라는 구체적 성과로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