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최근 5년간 국내 19개 은행에서 금리인하요구권을 사용해 금리 인하 혜택을 받은 고객수가 76만명에 달했다. 이들이 절감한 이자 금액은 1조7000억원에 달한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은행권 금리인하요구권 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2020년 국내 19개 은행에서 금리 인하를 요구해 대출 금리를 낮춘 고객 수는 총 75만9701명이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11만5629명에서 2017년 9만5903명으로 줄었다가 2018년 11만5233명, 2019년 20만7455명, 2020년 22만5481명으로 늘었다. 올해 상반기 8만5720명까지 포함하면 5년 반 동안 총 84만5421명에 달한다.

금리인하요구권은 지난 2019년을 기점으로 법적 권리로 자리잡았는데, 비대면으로 신청과 약정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가 개선되면서 혜택을 보는 소비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금리인하요구권 신청 대비 은행의 수용 건수는 완만히 증가하는 데 그쳤다.

연도별 금리인하요구권 접수 건수는 2016년 11만9361건, 2017년 16만1764건, 2018년 28만5127건, 2019년 54만9609건, 2020년 71만4141건으로 5년간 498.3% 급증했다. 반면 은행의 수용건수는 2016년 11만5629건에서 2020년 22만5481건으로 95% 늘어나는 데 그쳤다.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을 연도별로 보면 2016년 96.9%, 2017년 59.3%, 2018년 40.4%, 2019년 37.7%, 2020년 31.6%로 해마다 줄었으며, 올해 상반기의 경우 수용률이 25.1%까지 떨어졌다.

한편, 5년간 고객이 절약한 대출이자는 1조7197억원으로 집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