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탈주 20대…밤샘 수색에도 행방 묘연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9-26 12:55

의정부교도소 전경.[사진=연합뉴스]



지난 25일 의정부교도소 입감 대기 중이던 20대가 도주했지만 아직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4시쯤 경기 의정부교도소 정문 앞에서 입감을 위해 코로나19 검사 등 절차 진행 중 A씨(25)가 도주했다.

수사당국은 150여명의 인력과 수색견 등을 동원해 교도소 일대 주택가 등을 수색했지만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사복 차림에 수갑을 찬 A씨는 도주 직후 휴대전화는 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당국은 이날 수색 범위를 확대하고 전담 인력을 편성 수색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주 사건 발생 전 앞서 A씨는 절도 등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이미 구속영장이 발부된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의정부교도소 앞에서 A씨의 신병을 의정부지검 측에 인계했고, 검찰 관계자들이 구속영장 집행을 위해 입감시키는 과정에서 탈주 사건이 발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