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 매년 정례적 정상회의…향후 영향력에 주목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9-26 10:34
미국, 일본, 인도, 호주 4개국 정상이 대중국 견제 목적의 안보 협의체인 쿼드(Quad)가 매년 정례적 정상회의를 연다. 중국에 대한 인도태평양 역내 미국 동맹의 강화가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조 바이든(왼쪽 3번째)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왼쪽부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함께 '쿼드'(Quad) 정상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미국, 일본, 호주, 인도 4개국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 첫 대면 정상회의가 이날 백악관에서 열렸다. [사진=AP·연합뉴스 ]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4개국 정상은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대면 방식의 첫 쿼드 정상회의에서 만났다. 이날 회의의 핵심이 된 것은 대중 안보 위협 대처였다. 회의 뒤 나온 공동성명에서는 인도 태평양 질서 유지 협력을 비롯해 인프라, 정보통신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 내용이 실렸다. 

정례정산회의가 열리게 되면서, 향후 쿼드가 앞으로 어떤 형태의 협의체가 될 지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미국은 영국, 호주와 함께 유사한 성격의 새 안보 협의체인 오커스(AUKUS)를 결성하면서 중국을 압박했다. 

쿼드는 앞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재임 당시 주창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구상'을 미국이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본격화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