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802명...6일 만에 2000명 넘어설 듯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9-23 20:42
동시간대 기준 역대 최다 신기록...종전 1768명 뛰어넘어
추석 연휴가 끝난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또다시 급증했다. 6일 만에 2000명을 넘어설 가능성이 제기된다.

2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80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1321명)보다 481명, 1주일 전인 16일(1673명)보다는 129명 많은 수치다.

특히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새로 발생한 확진자 1802명은 지난달 10일(1768명) 기록한 역대 최대치를 뛰어넘은 기록이다.

하루 단위의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의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000명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하루 단위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11일 발표된 2221명이 역대 최대치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발생했다. 수도권에서 1326명(73.6%), 비수도권에서 476명(26.4%)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수는 서울 681명, 경기 511명, 인천 134명, 대구 117명, 충남 63명, 충북 49명, 전북 40명, 광주·강원 각 37명, 경북 35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대전 10명, 전남 9명, 울산·제주 각 8명, 세종 1명이다.

한편 7월 초 4차 대유행이 시작된 뒤 세 달 가까이 상황은 진정되지 않고 있다. 지난 7월 7일 발표된 1211명의 신규 확진자 이후 79일 연속 ‘네 자릿수’ 규모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감염 상황이 심상치 않다. 지난 1주간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은 서울 6.9명, 인천 4.6명, 경기 4.2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평균은 약 5.3명으로, 전국 평균인 3.5명을 크게 웃돈다.

이처럼 상황이 좀처럼 호전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추석 연휴에 이뤄진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감염이 다음 주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돼 감염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23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등대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