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 올린 '이창규號' 에뛰드, 재도약할까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9-24 08:19

[그래픽=아주경제 편집부]


닻을 올린 '이창규호(號)'가 아모레퍼시픽그룹 화장품업체 에뛰드를 재도약시킬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략통'으로 알려진 이창규 전 아모레퍼시픽그룹 상무는 중국 한한령과 코로나19로 고전해온 에뛰드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겨 새 바람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24일 에뛰드에 따르면 이창규 아모레퍼시픽그룹 그룹전략실 상무는 이달 초 에뛰드 새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그동안 에뛰드를 이끌던 심재완 전 대표이사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설화수 브랜드 유닛(UNIT) 전무를 맡는다.

이창규 에뛰드 신임 대표는 서경배 그룹 회장과 같은 연세대 경영학과 출신으로, 2007년 입사해 8년 만인 2015년 글로벌 운영부문 디비전 상무에 올랐다. 주요 계열사인 아모스프로페셔널과 에스쁘아, 이니스프리, 에뛰드, 오설록 등에서도 임원을 맡아왔다.

2017년부터 에뛰드 대표 부임 전까지 아모레퍼시픽그룹 전략실 중역으로서 중국을 포함한 해외시장을 누비며 글로벌 전략을 총괄했다. 그룹이 2018년부터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세계 전 지역으로 다변화하는 전략을 짜고 브랜드와 디지털 투자를 확대하는 정책을 짤 때도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브랜드 투자에는 각종 마케팅과 인수합병(M&A)이 포함된다.

아모레퍼시픽과 마몽드가 미국 아마존의 프리미엄 뷰티 스토어에 입점하는 데도 이창규 대표가 주도적으로 기여했다. 프리미엄 뷰티 스토어는 아마존 본사에서 직접 큐레이션한다. 그만큼 아마존 안에서 공신력을 인정받는다는 이야기다. 성장세가 꺾인 국내 로드숍 시장에서 코로나19까지 불어닥쳐 돌파구 마련이 시급해진 에뛰드에 이 대표가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에뛰드 매출은 2016년 3166억원으로 정점을 찍었다가 2017~2020년 줄곧 뒷걸음질쳤다. 2017년 2591억원, 2018년 2183억원, 2019년 1800억원, 이듬해 1113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부터는 영업손실이 260억원 넘게 발생했고, 그해부터 2020년까지 3년째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2019년 영업손실은 185억원을 기록했고, 이듬해에도 180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냈다.

이를 탈피하기 위해 에뛰드는 오프라인 매장을 줄여가며 대대적인 효율화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국내 에뛰드하우스 매장은 2018년 393개에서 2019년 275개로 감소했다. 2020년 역시 100여개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산된다. 에뛰드는 대신 매장 임대료와 인건비, 운영비 등의 고정비용을 확 줄인 무인 화장품 자판기 도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올해에만 화장품 자판기를 KTX 서울역과 지하철 왕십리역 등 5곳에 설치하는 등 다각도로 돌파구를 모색 중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이창규 대표가) 새로 부임하면서 에뛰드 브랜드와 디지털 채널 혁신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사업 계획은 아직까지 준비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