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고발…與, 떳떳하다면 특검‧국정조사 동의해야”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9-22 17:45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한 대장동 개발 의혹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개발’ 특혜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에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이 지사를 상대로는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재명 후보는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도 (이것이)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어 “만약 민주당이 거부한다면 이재명 후보는 숨겨야 할 커다란 비리 의혹이 있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이 전 대표는 그 비위 의혹을 비호하는 동조세력이 됐다는 사실을 고백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와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화천대유 대주주로 알려진 김만배 전 기자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들 3인방은 화천대유, 천화동인, 성남의뜰이라는 희대의 투자 구조를 만들어 3억5000만원을 투자해 4000억원, 무려 11만%가 넘는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며 “유동규 씨는 행방불명이라고 하는데 해외로 도망간 것은 아닌지, 불의의 사고가 생기지 않을지 우려된다. 신병 확보가 절실하다”고 했다.

또 이번 특혜 의혹과 관련한 핵심관계자 15명에 대해 신속한 계좌 추적도 요구했다.

그는 “공공개발에 컨소시엄과 투자로 합류한 선의의 시민이 아니라 권력 주변에 특수 관계로 얽힌 '정치경제공동체'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는 이를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업적이라고 스스로 주장하면서도 국감 증인출석 요구에 대해서는 묵묵부답하며 비겁하게 숨고 있다. (그러면)이 지사의 말을 누가 믿느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누가 봐도 비상식적인 화천대유 대장동 사업에 대해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는 야당과 언론에 대응해 '기꺼이 덫에 걸리겠다'고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야당에 대해선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했던 수사당국이 왜 이렇게 미적거리는지 납득할 수 없다. 직무 유기”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