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추석 연휴는 지난해보다 가정폭력‧아동학대 신고가 증가했지만, 교통사고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추석 명절 연휴 기간을 포함해 112신고 건수가 작년 추석 명절과 비교해 하루 평균 11.85 증가했다. 범죄 신고는 1.2% 늘어났다.

가정폭력 신고는 하루 평균 3.6%, 아동학대 신고는 하루 평균 59.9% 증가했다. 경찰은 가정폭력과 아동학대에 대해 사회적 관심이 높아 작은 의심 사례만으로도 주변에서 신고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코로나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이동 욕구가 늘어 교통량이 증가했지만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지난해보다 20%가량 감소했다. 교통량은 지난해보다 하루 평균 10% 이상 늘었지만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253건에서 1773건으로 줄었다. 사고에 따른 사망자도 34명에서 26명으로 23.5% 감소했다.

또한, 경찰이 1976년 교통사고 통계를 집계한 이래로 설과 추석을 포함한 명절 연휴 기간 최초로 음주운전 사망자가 1명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방역 대책을 어긴 무허가 유흥시설 등 불법 영업 집중 점검에서는 총 91건·768명을 단속했다.

추석 연휴 기간에 서울 내 5대 범죄(살인·강도·성폭력·절도·폭력) 발생 건수는 작년 하루 평균 85.2건에서 올해 81건으로 4.9% 감소했다. 교통사고도 지난해 대비 23.7%(278건→212건) 감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