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보란 듯"...중국·러시아 원전·통화 밀월 강화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9-19 11:44
中, 러시아 부유식 해상 원전 건설 수주...첫 사례 중국·러시아, '달러 패권' 견제하기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지난 6월 28일 베이징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미국 등 서방 압박에 맞서 중국과 러시아가 '밀월 관계'를 부쩍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원자력·통화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 러시아 부유식 해상 원전 건설 수주...첫 사례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중국 매일경제신문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원자력기업 로사톰은 지난 14일 러시아 극동 추코트카에 건설될 부유식 해상 원전 2기 선체 건조 입찰에서 중국 에너지기업 후이성중공업(惠生集团, 이하 위슨)을 선정했다.

계약 규모는 2억2600만 달러(약 2663억원)로, 중국 기업이 러시아 부유식 해상 원전 건설 계약을 따낸 건 이번이 첫 사례다. 로사톰은 비용효율과 공사 수행 능력을 고려해 위슨을 선정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부유식 해상 원전은 발전설비를 바지선에 탑재해 바다 위 특정한 장소의 방파제에 계류시키고 발전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육상 원전에 비해 출력은 10%로 작지만 부지 확보 문제가 없고, 이동이 자유로워 시추선, 오지나 낙도에 전력 공급하는 데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부유식 원전 분야에서 러시아의 기술이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앞서 지난 2019년 세계에서 최초로 부유식 원전인 '아카데믹 로모노소프'를 완공하기도 했다.

중국도 기술적으로 어려운 해상 원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 3월 발표한 4차 5개년 계획(14·5계획) 및 2035년까지의 장기 목표 강요 초안의 원전 관련 부분에 해상 원전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포함시키며 향후 원전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통신]

 
중국·러시아, '달러 패권' 견제하기도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 견제에 맞서 원전 개발과 함께 정치·경제 분야 협력을 늘리고 있다. 최근엔 자국 통화를 활용한 무역 결제도 확대했다.

최근 러시아 3대 석유·가스 기업인 가즈프롬은 이달부터 중국과 러시아 간 무역거래에서 위안화와 루블화 결제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즈프롬그룹은 중국 내 34개 공항에서 항공유 급유 사업을 하고 있다. 

이는 미국이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해 달러를 제재 무기로 사용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하에 나온 움직임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양국이 교역하는 주요 상품 결제에 양국 통화 사용을 늘리고 있다. 

실제로 중국 인민대학교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러 간 교역에서 달러 결제 비중은 2015년 90%에서 지난해 상반기 46%로 떨어진 반면 위안·루블 결제 비중은 24%로 늘어났다. 중국이 러시아에 수출하는 주요 품목은 휴대폰, 노트북, 자동차 부품 등이다. 러시아산 원유와 천연가스, 석탄, 식물성 기름 등이 중국으로 주로 수입된다.

전문가들은 중국과 러시아 간 교역이 늘어나는 가운데 주요 상품의 자국 통화 결제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쑹쿠이 중·러 지역경제연구소장은 "미국이 달러를 제재 무기로 사용할 가능성이 커 중국과 러시아는 무역 안전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달러 비중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올해가 중·러 우호협력조약 체결 2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중국과 러시아는 올 들어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앞서 지난 6월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중·러 우호협력조약을 연장했다.

최근엔 푸틴 대통령이 주요국 정상 가운데 처음으로 내년 2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는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의 행보와는 대조된다. 현재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위구르족 인권 문제 등을 이유로 동계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지만, 그 외 정부 고위 관료 등은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주장하고 있다. 영국 의회는 앞서 지난 7월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 결의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