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옥죄는 미국 정부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9-19 09:42
美 상품선물거래위원회, 내부거래·파생상품 거래 여부 조사

바이낸스 [사진=로이터]


세계 최대 규모 가상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가 내부거래와 시장조작 등을 했다는 정황이 포착돼, 미국 정부가 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당국이 바이낸스와 그 직원이 고객을 이용해 이익을 취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사에는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소속 수사관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들은 최근 몇 주간 증인이 될 만한 이들에게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바이낸스 대변인은 "정책상 내부자 거래를 절대 허용하지 않고, 고객이나 가상화폐 산업을 해칠 수 있는 위법행위를 막기 위한 엄격한 윤리지침을 준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바이낸스는 중국계 캐나다인인 자오창펑이 2017년 설립해 세계 최대 규모로 키운 가상화폐거래소로, 국가 감시체제 밖에서 대규모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을 운용하고 있다.

이에 많은 국가들은 바이낸스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장치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연이어 바이낸스를 퇴출하고 있다. 

지난 6월 영국은 금융당국의 승인 없이 영업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독일은 이미 지난 4월 바이낸스가 유럽연합(EU) 증권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벌금을 내야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일본, 인도, 태국 심지어 바이낸스가 탄생한 홍콩까지도 바이낸스를 허가하지 않거나 압박을 가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