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독일서 '최고의 냉장고' 입증…소비자 매체 제품 평가 1~3위 석권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9-17 10:12
2년 연속 1위 차지…이기수 부사장 "유럽 시장 적극 공략"
삼성전자 냉장고가 독일 시장에서 2년 연속 최고의 냉장고로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독일 최대 소비자매체 ‘스티바’ 9월호에 게재된 냉장고 제품 평가에서 상냉장·하냉동(BMF) 부문 1~3위에 모두 삼성전자 제품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상냉장·하냉동 타입은 유럽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냉장고 형태다. 스티바가 순위를 발표한 11개 모델 가운데 국내 브랜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이 분야에서 유럽의 전통적인 가전 브랜드들을 제치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위에 오른 삼성 냉장고(모델명 RL41R7799SR)는 총 일곱 가지 평가 항목 가운데 냉장 성능, 냉동 성능, 온도 안정성 부문에서 ‘매우 우수’로 최고 등급을 받았다.

이 밖에 에너지 효율, 사용성, 소음, 고장 대응 등 항목에서도 ‘우수’ 등급을 받아 종합 성적 1위에 올랐다.

이 제품은 냉동실에 냉동(-15~-23℃)뿐만 아니라 보관하는 식자재 종류에 따라 온도 범위를 네 가지로 변경할 수 있는 ‘쿨 셀렉트 플러스’ 기능을 갖춰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효율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냉장실의 ‘셰프존’은 0℃에서 ±0.5 ℃ 이내로 온도를 유지하는 초정온 기술을 적용해 육류나 생선처럼 보관이 까다로운 식자재를 최적의 상태로 보관해 준다.

2위(모델명 RL38T776CB1)와 3위(모델명 RL38T775CSR)를 차지한 제품도 냉동 성능과 온도 안정성 항목에서 ‘매우 우수’, 냉장 성능과 에너지, 사용성, 소음, 고장 대응 항목 등에서 ‘우수’ 평가를 받았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냉장고는 독일 소비자매체 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에 올라 독일 등 유럽 소비자들의 신뢰를 확인했다”라며 “앞으로 비스포크 가전을 중심으로 디자인을 중시하는 유럽 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최대 소비자매체 '스티바'의 냉장고 제품 평가에서 상냉방·하냉동(BMF) 부문 (왼쪽부터)1, 2, 3위를 차지한 삼성전자 냉장고. [사진=삼성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