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거리·공덕·둔촌동역 3곳에 역세권 활성화 사업...351가구 신규 공급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9-16 14:33
균형발전, 주택공급 실현 목표...분기별 대상지 확대

[사진=역세권 활성화사업 신규 선정 대상지. 서울시 제공]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을 고밀·복합개발해 '주택공급'과 '균형발전'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 '역세권 활성화사업'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강북·마포·강동구 3곳을 역세권활성화사업 신규사업지로 선정하고, 신규 주택 351가구와 장기전세주택 144가구를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역세권 활성화사업은 입지요건을 만족하는 역세권 토지의 용도지역을 주거지역에서 상업지역으로 상향해 용적률을 높여주고, 증가한 용적률의 50%를 지역에 필요한 생활서비스시설(어린이집, 보건소, 체육시설 등)과 공공임대시설(오피스, 주택)로 확충하는 사업이다. 민간사업자는 사업성을 높일 수 있고, 공공은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확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선정된 3곳은 지난 7월 '역세권 활성화사업'을 추진하고 싶은 민간사업자가 상시 신청할 수 있도록 신청방식을 바꾼 이후 처음으로 선정된 지역이다. 시는 25개 자치구에서 대상지를 상시 접수받고, 분기별로 1회 선정위원회를 열어 대상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2차 선정을 위한 선정위원회는 오는 12월 열린다.

신규 사업지 3곳은 △강북구 삼양사거리역 △마포구 공덕역 △강동구 둔촌동역이다. 역사 신설 또는 대규모 주거단지 도입을 앞두고 있어 상업 및 업무기능 강화, 가로 활성화가 필요한 지역이라는 게 시 측 설명이다.

우선 강북 삼양사거리역(면적 2007㎡) 주변은 3~4가구 유입을 고려해 133가구 규모의 주택과 공공체육시설이 도입된다. 이 지역은 앞서 '2030 서울 생활권계획'에서 삼양지구중심으로 공간 위계가 상향돼 주거와 공공서비스 시설 확충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주택 공급과 함께 저층부에는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하고 공공보행통로를 설치해 상권 및 가로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공덕역(부지면적 8925㎡) 주변은 여의도·마포·용산 등 업무요충지를 연결하는 지하철 5~6호선·공항철도·경의중앙선이 교차하는 지역으로서 업무기능 강화가 필요한 지역이다. 시는 이 일대를 창업지원 및 지역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복합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채울 계획이다.

둔촌동역(부지면적 3361㎡) 주변은 오는 2024년 1만2000가구가 입주하는 둔촌주공 재건축단지에 인접해 생활 SOC 확충이 필요한 지역이다. 이에 문화, 복지. 체육, 교육 등 다양한 기능이 복합된 주민편의시설을 조성하고 중소형 규모의 주택(137가구)을 공급한다. 아울러 공공임대상가를 도입해 둔촌역 전통시장 등 주변 상권과의 상생을 도모하면서, 기존 상가의 젠트리피케이션을 방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3개 역세권 개발을 통해 총 351가구의 신규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또 용적률 상향을 통한 공공기여분으로 3~4인 가구 등 다양한 주거수요에 대응하는 '장기전세주택' 144가구도 공급된다. 이밖에 △공공임대산업시설 1600㎡ △공공임대상가 3224㎡ △지역필요시설 9295㎡ 등도 확충된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본 사업을 통해 역세권에 각종 생활 인프라가 확충되면서 시민들이 실질적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함께 주택공급 효과를 극대화하면서 상대적으로 저개발된 비강남권의 상업지역 지정을 통해 지역균형발전 효과도 거둘 예정"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