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반도 비핵화 지지”…왕이 “양국, 친척처럼 왕래해야”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15 13:44
청와대서 접견…우호 관계 의지 재확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방한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중국의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왕이 부장을 40여분간 접견하며 “그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과 기여를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중국의 변함없는 지지를 바란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 방한은 지난 4월 중국 푸젠(福建)성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 대한 답방 성격으로 이뤄졌다.

왕이 부장은 “중·한 양국은 비록 나라 상황이 다르지만 상대방이 선택한 발전도를 걷는 것을 지지하고 상호 존중하고, 상대방의 핵심적이고 중요한 관심 사안에 대해 상호 존중하고, 각자 민족의 문화를 존중하고, 국민 정서를 상호 존중하는 전통이 있었고, 앞으로도 이런 좋은 전통은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양국 관계의 건전한 발전에 있어서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공자의 ‘삼십이립(三十而立·30세에 비로소 신념을 확고히 세우다)’을 언급, “내년 중·한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 발전에 성공적인 경험을 정리하고, 앞으로 30년 양국 관계 발전을 잘 계획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