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이션 압력 메리츠증권 韓·美 물가연동국채 ETN으로 헤지하세요"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9-15 16:21

[사진=메리츠증권 제공]


지난해 '마이너스 유가' 사태로 위축됐던 상장지수증권(ETN) 시장이 지지부진한 국내외 증시 흐름 속에 다시 주목받고 있다. 증권사들은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는 추세다.

메리츠증권의 경우 지난 6월 국내에서 최초로 국내 및 미국 물가연동국채(TIPS·Treasury Inflation-Protected Securities)를 각각 추종하는 ETN 4개 종목을 상장했다.

'메리츠 인플레이션 국채 ETN'과 '메리츠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은 국내 물가연동국채 3종으로 구성된 기초지수를 추종한다. 물가연동국채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따라 채권 원금과 이자가 같이 증가하는 대표적인 인플레이션 헤지 자산이다. 원활한 거래를 위해 높은 투자금액이 필요해 그동안 고액 자산가의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누구나 주식 시장에서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게 됐다.

'메리츠 미국 인플레이션 국채 ETN(H)'과 '메리츠 미국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H)'은 미국 물가연동국채인 TIPS 3종을 추종한다. 환 헤지를 실시해 환율 변동 위험에서 자유롭다는 점이 해외 시장에 상장된 상장지수펀드(ETF) 또는 ETN과의 차별점이다.

국내 물가연동국채 및 미국 TIPS 추종 ETN 거래는 증권사에 상관없이 주식 계좌를 보유한 투자자 누구나 거래할 수 있다. 주당 가격은 4종 모두 1만원 내외여서 소액으로도 투자가 가능하다. 다만 레버리지형 종목에 처음 투자할 경우 금융투자교육원에서 필수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기본 예탁금도 적용된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이들 상품은 국내외 인플레이션 압력이 더해지는 상황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국내 시장에서 일반 주식처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유일한 상품이라는 점이 특징"이라며 "특히 물가연동국채에 2배로 투자할 수 있는 레버리지형 상품은 해외 시장에서도 찾아보기 힘들어 투자 다양성을 더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