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1%나눔재단, 보호종료아동 홀로서기 위해 2억4000만원 지원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9-14 15:13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보호종료아동들의 홀로서기를 돕는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의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기로 하고, 최근 한국아동복지협회에 2억4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희망스케치는 만 18세가 되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 등을 지원하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이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이번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 또는 보호종료를 앞둔 아동을 선발, 한식조리기능사 및 제과제빵기능사 자격취득을 위한 학원비, 자격취득 응시비, 실습물품 등 일체의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선발된 대상자에게는 자격취득 비용 외에도 월 30만원의 자기계발비가 지급되며, 온라인 자립 상담 프로그램을 통한 정서적인 지원도 제공된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 희망스케치 사업을 시작한 이후 보호아동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아동양육시설에 벽면정원을 설치하고, 단열이나 누수 문제가 있는 곳에 개보수 비용을 지원하는 등의 노력을 해왔다. 또 조선업종 관련 기술교육 및 취업 연계를 통해 자립의 기회도 지원하고 있다.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한 조민지 사원(현대오일뱅크)은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아이들의 첫걸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1퍼센트나눔재단 후원자인 조민지 사원(왼쪽 첫째), 박성보 선임매니저(왼쪽 둘째) 등이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아동복지협회를 찾아 후원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