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뽀글이 계절" 친환경 품은 '플리스' 봇물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9-14 14:43

K2의 'WWF 비숑 플레어 자켓' 이미지컷. [사진=K2제공]


찬 바람 불면 너도나도 찾는 일명 '뽀글이(플리스) 재킷'이 전 세계적인 친환경 바람에 '착한 소재'로 돌아왔다.

14일 패션 업계에 따르면 아웃도어 브랜드 K2는 최근 글로벌 자연보전기관인 세계자연기금(WWF)과 협업해 만든 'WWF 비숑 플레어 재킷'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버려진 페트병에서 추출한 리사이클 소재를 적용해 지속가능한 패션을 실현한 플리스 재킷이다. K2는 재킷 가슴 부분에 우븐 패치 포켓을 더해 수납성을 강화했다.

노스페이스도 올해 가을·겨울(F/W) 시즌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를 적용한 'K-에코 플리스 컬렉션'을 내놨다. 노스페이스만의 기술 혁신인 ‘K-에코 테크’를 통해 제주도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리사이클링한 원단을 적용했다. 대표 제품인 '플레이 그린 플리스 재킷'은 세미 루즈 핏의 실루엣에 앞 여밈 부분의 투웨이(2Way) 지퍼를 적용해 원하는 스타일에 따라 연출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다.

블랙야크가 선보인 '시트 다운 플리스'도 쉐르파 플리스와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에코 플리스 소재를 함께 사용한 제품이다. 피타고니아의 '파일 플리스 컬렉션' 역시 100%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하이-파일 플리스 소재가 적용됐다.

패션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몇 년 사이 가을·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떠오른 플리스가 올해도 인기를 끌 전망"이라며 "특히 올해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출시된 플리스 재킷은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것이 눈에 띈다"고 했다.

물론 패션가에서는 꼭 친환경 소재가 아니더라도 다양한 라인업의 플리스 재킷을 선보이며 유행을 이끌고 있다.

MLB는 짧은 기장의 숏 플리스와 함께 롱 플리스, 야구점퍼 플리스까지 다양한 스타일로 구성된 'MLB 후리스 컬렉션'을 선보였고, 아이더는 솜사탕을 연상시키는 다채로운 컬러 구성이 돋보이는 '에시앙(ESSIEN) 인피니움 플리스 재킷'을 출시했다.

코오롱스포츠는 올해 F/W 시즌 플리스 소재 상품의 스타일 수와 물량을 전년도 대비 각각 125%, 3배 이상 준비하기도 했다.

박성철 코오롱스포츠 브랜드 매니저는 "코오롱스포츠는 이미 다양한 아우터류를 선보이고 있으며, 날씨에 따라 유용하게 입을 수 있도록 세밀하게 시즌을 계획해왔다"며 "특히 이번 시즌에는 매일 손이 가는 아우터를 제안하기 위해 미드다운과 플리스 라인을 보강한 것”이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