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30년까지 재활용 플라스틱 60만t 사용…순환경제 앞장”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9-09 10:00
폐플라스틱 회수량 목표치도 450만→800만t으로 상향
LG전자가 탈(脫)플라스틱 기조 아래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이를 통해 미래 세대를 위한 탄소중립과 순환경제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누적 60만t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한다는 목표를 9일 공개했다. 2025년까지 5년간 재활용 플라스틱 20만t을 사용하고, 이후 5년간 40만t을 더해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전략이다.

LG전자에 따르면 현재 회사의 TV, 모니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제품의 일부 모델에 내장부품 원료로 재활용 플라스틱이 쓰인다. 지난해 1년 동안 약 2만t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했으며 앞으로 외관 부품에도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해 사용량을 늘릴 계획이다.

LG전자는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확대와 더불어 플라스틱 사용 절감, 폐전자제품 회수 등에서도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다는 방침이다. 지난 6월 환경부, 시민단체 등과 체결한 ‘탈플라스틱 실천 협약’의 일환이다.

LG전자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제품보다 플라스틱 사용량이 적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라인업을 확대하고 판매량을 늘려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특히 오는 2030년까지 누적 회수량 목표치도 450만t에서 800만t으로 상향 조정했다. LG전자는 2006년부터 폐전자제품 누적 회수량을 집계해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회수한 폐전자제품은 누적 307만t이다.

이 같은 성과는 52개 국가에서 폐전자제품을 회수하고 자원을 재활용하는 등 다양한 자원순환 프로그램을 운영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에서도 2001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칠서리싸이클링센터(CRC)를 통해 폐전자제품을 회수한 뒤 플라스틱, 철, 비철금속 등 자원을 분류해 재활용하고 있다.

김준호 LG전자 품질경영센터장(부사장)은 “폐전자제품을 더 많이 회수하고 재활용 플라스틱은 더 많이 사용함으로써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중립과 순환경제를 실현하는 데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LG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