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비인기 종목 선수 지원 위한 체육복지 사업 진행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9-07 14:50

[GS건설]


GS건설은 서울시체육회 회의실에서 서울시체육회와 '서울특별시 체육 활성화 및 체육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GS건설이 올해 추진 중인 문화예술체육인 지원 사회공헌활동 '나눔과 동행 2021'의 두번째 사업으로, 코로나19로 훈련에 어려움을 겪는 비인기종목 선수들에 대한 지원이 주요 내용이다.

협약식에는 김세한 GS건설 총무담당, 임홍준 서울특별시체육회 사무처장 그리고 양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회사 측은 지역사회 내 청소년 및 성인 체육인들 가운데 지원이 필요한 팀에게 운동 용품 및 지원금을 전달하게 된다.

첫번째 대상은 경복고 육상부, 경신고 유도부, 종로구청 역도팀 지도자 및 선수 총 35명이며, 지원내용은 대상 체육인의 운동 용품 및 운동 기구 구입비용 지원 및 코로나19 거리두기로 인한 수도권 훈련을 대체하는 지방 전지훈련비용 등이 포함된다.

한편, GS건설이 시행하는 '나눔과 동행 2021'은 코로나19로 가장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젊은 문화예술인과 체육인에 대한 지원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물적 지원에 치우친 기존의 사회공헌활동을 넘어 기업이 가진 공간과 자원을 사회구성원들과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ESG 시대 사회공헌활동으로 기획됐다.

GS건설 관계자는 "ESG 시대의 사회공헌활동은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사회 구성원들과 함께 자원을 공유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ESG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