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주담대 600억...1만5000가구 추가 이용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의 내년 예산이 올해보다 4000억원 줄어든 3조5000억원으로 편성됐다.

금융위는 내년도 세출예산 편성안이 전년 대비 12.6%(4000억원) 감소한 3조5000억원으로 편성됐다고 3일 밝혔다. 주요 사업별로 보면 정책형 뉴딜펀드에 6400억원, 핀테크 지원에 146억원, 코넥스시장 활성화에 7억원 등을 사용해 생산적 금융을 강화한다. 또 주택금융공사에 600억원, 청년희망적금에 476억원, 채무자대리인 선임 지원에 11억원 등을 지출해 금융 취약 계층을 지원한다.

생산적 금융 부문에서 정책형 뉴딜펀드 액수(6400억원)는 올해보다 1300억원 늘었다. 뉴딜분야 기업, 인프라 등에 투자하는 뉴딜펀드를 조성할 방침이다. 반면 핀테크 지원액(146억원)과 코넥스 시장 활성화 지원액(7억원)은 각각 38억원, 5억원 줄었다.

금융취약 계층 지원 분야에선 주금공 출자액(600억원)이 올해보다 100억원 증가했다. 보금자리론 등 정책주택담보대출 공급에 사용된다. 금융위는 공급여력이 2조4000억원으로 늘어 1만5000가구가 추가 이용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청년희망적금 공급액(476억원)은 새롭게 편성된 금액이다. 만 19~34세 저소득 청년층의 자산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신규납입액의 2~4% 저축장려금을 지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