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원격근무 도입 이어 조직개편 단행…보험업계 업무 혁신 선도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9-01 17:20
보험·신사업·전략 3부문 체제 운영…각 부문 인사·기획 자율성 보장
원격근무지(Remote Workplace) 제도를 도입한 한화생명이 신사업 발굴 촉진을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한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은 1일 '보험·신사업·전략'의 3개 부문 체제로 조직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는 기존 보험업 중심의 사업구조를 넘어 중장기적 시각을 통해 금융의 비전과 새로운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됐다.

3개 부문은 각각의 인사·기획 등 최대한의 자율성을 가진 조직으로 부문별 주도적인 협업·가치 극대화를 추구하고 시장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부문별 책임경영 및 부문간 상호협력강화를 통해 사업 실행력을 높일 계획이다.

보험부문은 지난 4월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물적분할에 따른 제판분리에 따라 역할 변화가 필요했다. 이에 상품 제조·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상품 연구·유지·지원을 일원화한 상품전략실을 신설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강화한다. 신사업부문은 디지털 금융사로의 위상강화를 위한 다양한 디지털기반 신사업의 발굴·기획·사업화를 담당한다. 지난 1월에 새롭게 도입된 노드를 통해 자율책임하에 단위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전략부문은 회사 가치 증대를 위한 미래 사업 전략 수립·경영 전반의 프로세스 개선에 집중한다.

이 밖에도 기존 사업 중심의 성장 전략이나 동종 업계의 유사한 전략이 아닌 보험업계를 넘어선 핵심 신사업 영역을 조기에 지원하기로 했다. 디지털기반의 신사업 영역은 오픈 이노베이션(OI), 드림플러스(DP) 등을 활용한 CIC(Company in Company) 형식의 조직을 적극 지원해 사업화를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대표이사 직할로 미래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미래경영위원회의 역할은 실질적인 컴퍼니빌딩(company building) 실행 조직으로, 보험·신사업·전략 부문의 상호협업하에 OI·DP 등을 활용한 외부 파트너십 연계로 조기 사업화를 위한 패스트트랙을 지원한다. 디지털연금·암특화 TF(태스크포스) 등이 이번에 신설됐다. 또 경영전략실을 신설해 전사 비전수립, 사업포트폴리오 개선, M&A(인수·합병) 발굴 등 지속성장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할 예정이다.

한화생명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부문별로 자율성을 부여해 금융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실행력을 확보하고, 제판분리 이후 미래성장 동력의 사업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지난달 말 본사인 63빌딩이 아닌 새로운 곳에서 일하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도록 돕는 'Remote Workplace'를 도입했다. Remote Workplace는 회사가 휴양지 등 다양한 업무공간을 마련, 직원들의 창의력과 업무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화생명은 현재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브리드호텔을 비롯해 카페 등 다양한 장소에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