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고승범 금융위원장 임명안 재가…가계 부채관리 임무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8-30 17:38
여야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합의…8월 31일 발령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고승범 금융위원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발령일은 오는 31일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30일 오후 4시 50분경 고 위원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국회는 지난 27일 고 위원장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청와대는 지난 5일 고 위원장을 지명했다. 당시 청와대는 고 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금융위원회 상임위원과 사무처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으로 재임 중인 금융전문가로, 금융 정책 전반에 대한 이해가 깊고, 최초로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을 연임하는 등 대내외적으로 전문성과 역량을 인정받아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거시경제와 금융 전반에 대한 풍부한 식견과 경제·금융 위기 대응 경험 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대응 금융 지원, 가계부채 관리, 금융산업·디지털금융 혁신, 금융소비자 보호 등 금융 현안에 차질 없이 대응할 것”이라며 “기획재정부 등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소통·협력을 통해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